국민 58% “北 2·13합의 약속 안지킬 것”

우리 국민 과반수 이상은 북한이 ‘2·13 합의’를 이행하지 않고 핵개발도 포기하지 않을 것으로 보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YTN이 여론조사 전문기관인 글로벌리서치와 공동으로 18일 전국 성인남녀 1000명을 대상으로 북한의 ‘2·13 합의’ 이행 전망에 대해 전화조사를 실시한 결과, ‘약속이행을 하지 않고 핵개발을 포기하지 않을 것이다’는 부정적 전망을 답한 응답자가 58.0%에 이르렀다.

반면 ‘약속 이행을 하고 핵개발을 포기할 것이다’는 긍정적 전망은 21.9%에 그쳤다. 이는 북한이 최근 ’60일 시한’인 14일을 경과했음에도 아무런 행동을 취하지 않자 부정적 전망이 늘어난 것으로 보인다.

남북정상회담 개최에 대해선 ‘매우 찬성한다'(22.7%), ‘대체로 찬성한다'(49.4%) 등 ‘찬성’ 여론이 72.1%로 ‘반대’ 여론 23.1%(‘매우 반대’ 3.7%, ‘대체로’ 19.4%)을 크게 상회했다.

지지정당별로 열린우리당 지지층에서는 ‘찬성’이 89.1%로 압도적으로 높았고, 한나라당 지지층에서도 ‘찬성’ 여론이 62.7%로 ‘반대’ 32.0%에 비해 두 배 가량 높게 나타났다. 또한 20대(80.6%), 30대(81.4%), 블루칼라(80.5%), 화이트칼라(79.0%), 학생(91.4%)에서 특히 높은 ‘찬성’ 입장을 보였다.

남북관계 개선이 대선 후보들에게 미칠 영향에 대해선 50.6%가 ‘별 영향이 없을 것이다’이라고 답했다.’여당 후보에게 유리하게 작용할 것’이란 응답은 33.0%로 ‘야당 후보에게 유리하게 작용할 것’이란 응답 12.7%보다 높게 나타났다.

한나라당 지지층에서도 30.6%가 ‘여당 후보에게 유리하게 작용할 것’이라고 답했고, ‘야당 후보에게 유리하게 작용할 것’이란 응답 16.3%보다 높게 나타났다. 또한 여론 주도층인 화이트칼라(42.2%), 고학력층(40.4%), 고소득층(40.4%) 등에서 ‘여당 후보에게 유리하게 작용할 것’이란 의견이 높았다.

한편, ‘만일 오늘이 대통령 선거일이라면 누구에게 투표하겠는가?’를 물은 결과, ‘이명박 전 서울시장’이 34.1%로 가장 높았고, ‘박근혜 전 한나라당 대표’가 22.1%로 뒤를 이었다.

그 외 ‘손학규 전 경기도지사’ 3.6%, ‘정동영 전 열린우리당 의장’이 2.6%, ‘한명숙 전 총리’ 1.6%, ‘강금실 전 법무부장관’ 1.5%, ‘노회찬 의원’ 1.2%, ‘정운찬 전 서울대총장’ 0.3%, ‘김근태 전 열린우리당 의장’ 0.2% 등의 순이었다.

다른 차기 대선 후보들의 지지도에 큰 변화가 없는 반면 ‘이명박 전 시장’의 지지도가 13.7%p 하락하고, ‘기권·모름·무응답’이 16.0%p 상승한 점이 주목된다. 이에 따라 ‘이 전 시장’과 ‘박 전 대표’의 지지도 격차가 25.7%p에서 12.0%p로 감소했다.

‘이 전 시장’의 지지도 하락은 여권의 전통적인 지지기반인 호남권(-29.5%p)에서 더욱 두드러졌다.

이번 조사는 YTN이 글로벌리서치와 공동으로 지난 18일 만19세 이상 전국 성인 남녀 1000명을 무작위추출해 전화조사 형식으로 이뤄졌다. 표본오차는 95% 신뢰수준에서 ±3.1%이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