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민 51% “대화 끊겨도 對北강경책 유지”

금강산 관광객 피살사건 이후 우리 정부의 대북정책과 관련해 우리 국민 절반은 ‘대화가 중단되더라도 강경한 입장을 유지해야 한다’는 입장인 것으로 나타났다.

이명박 대통령 취임 6개월을 맞아 서울신문이 한국리서치에 의뢰해 전국의 만 19세 이상 성인남녀 1000명을 대상으로 지난 23~24일 실시한 여론조사 결과 ‘강경한 입장 유지’가 50.6%, ‘강경한 입장보다는 대화를 추진해야 한다’는 응답은 47.7%였다.

정부의 강경 대응을 주문한 응답은 고학력층에서 빈도가 높았고 지역별로는 대구·경북(62.3%), 대전·충청(56.5%)에서 높게 나왔다.

또한 이 대통령의 국정운영을 긍정적으로 평가한 응답자의 66.5%, 한나라당 지지자 69.6%와 지난 대선에서 이 대통령을 지지한 사람들 65.2% 등에서 강경한 대응을 주문했다.

반면, 민주당 지지자의 64.2%는 북한과의 대화를 주문했다. 지역별로는 광주·전라(71.6%)에서 높게 나왔다. 지난 대선에서의 정동영 후보 지지층에서도 69.3%가 ‘대화 추진’을 요구했다.

한편, 이 대통령의 국정 운영에 대해 31.2%가 ‘잘하고 있다’는 긍정적인 평가를 내렸다.

취임 초기 60%대에서 미국산 쇠고기 수입 논란과 관련한 촛불시위의 영향으로 지난 6월에는 10%대까지 떨어졌던 지지율이 회복세로 들어선 것이다.

이 대통령이 ‘잘하고 있다’는 긍정적인 응답은 연령이 높고 학력이 낮을수록 높은 경향을 보였다. 반대의 응답은 광주·전라 지역 거주자(84.4%)와 비(非)한나라당 지지자 등에서 상대적으로 높았다. 이는 이 대통령의 지지도가 회복하는 단계에 있지만 지지층은 여전히 제한적임을 보여주는 결과라고 이 신문은 분석했다.

한편, 이번 조사는 컴퓨터를 이용한 전화면접(CATI)을 통해 이뤄졌다. 조사대상은 지난해 말 주민등록인구 현황에 따라 성별, 연령별, 지역별로 비례할당을 한 뒤 무작위로 추출해 정했다. 여론조사 신뢰도는 95% 신뢰 수준에서 최대허용 표집오차 ±3.1%이다. 응답률은 14.1%였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