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민 49.3% “북핵진전 후 남북 정상회담”

남북 정상회담에 대해 국민 약 절반인 49.3%가 ‘북핵문제에 진전이 있은 후 추진해야 한다’고 생각하지만 ‘조건없이 추진해야 한다’는 국민도 34.3%에 달한다는 조사 결과가 나왔다.

대통령 직속 자문기구인 민주평화통일자문회의(민주평통)는 이 같은 내용을 담은 통일여론조사 결과를 14일 발표했다.

이에 비해 ‘현 시점에서는 추진할 필요가 없다’고 답한 비율은 10.6%에 그쳐 남북 정상회담의 ‘시기’와 ‘조건’에 있어 이견이 있을 뿐 그 필요성에 대해서는 전반적으로 공감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또 북한의 최근 대남 유화적 태도와 관련, 응답자의 57.6%가 ‘대남전술 차원의 변화’라고 답해 ‘진정한 관계개선 의지의 표명’이라고 답한 18.1%를 압도했다.

지난해 7월 관광객 피격사건으로 중단된 금강산관광 재개와 관련해서는 57%가 ‘북한의 사과와 재발방지조치가 마련된 후 재개해야 한다’고 답했으며 18.3%가 ‘재발방지조치 마련 수준에서 재개해야 한다’고, 16.3%가 ‘먼저 관광 재개 후 북한과 협의해 보완책 마련해야 한다’고 답했다.

반면 ‘이번 기회에 중단’해야 한다고 답한 비율도 7.7%였다.

개성공단 사업에 대해서는 49.6%가 현재수준으로 유지해야 한다고 응답했고 21%와 17.7%가 각각 축소, 확대해야 한다고 생각하는 것으로 조사됐다.

정부 차원의 대북 식량.비료 지원에 대해서는 62.4%가 ‘북한의 긍정적인 태도 변화가 있을 때 지원해야 한다’고, 19.7%가 ‘조건없이 지원해야 한다’, 15.5%가 ‘지원할 필요가 없다’고 답했다.

한편, 북한이탈주민과 관련해서는 51%가 특별한 관심이 없다고 답했으며 이들의 채용 의향을 묻는 질문에는 66.4%가 ‘탈북자라는 점이 채용시 문제가 되지 않는다’고 응답했다.

또 이들에 대한 지원과 관련해서는 59.8%가 ‘우리 사회 저소득층과의 형평성을 고려해 지원해야 한다’고 답해 ‘특별지원 해야 한다’는 의견 29.8%의 2배에 달했다.

이번 여론조사는 민주평통이 여론조사 전문기관 ‘모빌리쿠스’에 의뢰, 전국 만 19세 이상의 성인 남녀 1천명을 대상으로 8~9일 이틀간 전화로 진행됐으며 표집오차는 95% 신뢰수준에서 ±3.1%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