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민 49% “北, 전쟁 도발 가능성”…64% ‘상호주의’ 지지

우리 국민 10명중 5명은 북한이 전쟁을 도발할 가능성이 있다고 보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중앙일보가 지난 8월 25일부터 9월 7일까지 제주도를 제외한 전국의 만 19세 이상 남녀 1200명을 대상으로 여론조사를 실시한 결과 ‘북한이 전쟁을 도발할 가능성’에 대해 49%가 “그렇다”고 답했다고 이 신문이 22일 보도했다.

‘북한의 전쟁 도발 가능성’에 대해 강한 긍정(매우 그렇다)을 보인 응답자는 12%였고, 약한 긍정(대체로 그렇다)은 37%였다. 도발 가능성이 없다는 응답은 ‘대체로 그렇지 않다’(13%)와 ‘전혀 그렇지 않다’(2%)를 합쳐 15%에 불과했다.

북한의 전쟁 도발 가능성이 있다는 응답은 2006년 같은 조사에서 57%로 가장 높았고 2005년 42%로 가장 낮았다.

“주한미군이 계속 주둔해야 한다”는 응답은 ‘상단 기간 주둔’(34%), ‘계속 주둔’(15%)을 합쳐 49%로 나타났다. 반면 주한미군 철수 요구는 ‘전면 철수’가 6%, ‘단계적 철수’ 45%를 합쳐 51%였다. 이는 2007년 같은 조사에서 철수 의견이 62%에 달했던 것과 비교해 10%포인트 가량 낮아진 수치다.

‘남북통일이 이뤄져야 한다’는 응답은 ‘반드시’(12%), ‘가급적’(43%)을 합쳐 55%로 나타나 2007년의 58%에 비해 3%포인트 떨어졌다. 통일이 이뤄져야 한다는 응답은 2005년 61%, 2006년 54%로 50%대 후반을 오르내리고 있다.

정부의 대북정책 기조와 관련해선, ‘상호주의로 진행돼야 한다’는 의견이 64%였고, ‘지원을 통해 개방을 유도해야 한다’는 의견은 24%였다. 또한 북한을 적대 및 경계 대상으로 간주해야 한다는 응답은 지난해 8%에서 12%로 늘어났다.

남북 경제협력이 상호 이익이라는 데 대해선 51%가 동의했고, 17%는 동의하지 않았다.

이와 함께, 우리 국민이 가장 좋아하는 나라와 경제적으로 가장 협력해야 할 나라는 미국을 1위로 꼽았다. 미국을 가장 좋아하는 나라로 꼽은 응답은 18%였고, 경제적으로 가장 협력해야 할 나라에 대한 응답은 42%가 미국을 꼽았다. 반면, 가장 싫어하는 나라는 57%가 응답한 ‘일본’이었다. 이어 중국과 북한 순이었다.

한편 이번 여론조사의 최대 허용 표본오차는 95% 신뢰 수준에서 ±2.8%포인트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