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민 48% 대북지원 현 수준이 적당”

우리 국민의 47.7%가 1인당 4천500원 꼴인 올해 1∼10월의 대북지원 규모가 적당하다고 봤고, 지금보다 늘려야 한다는 생각보다는 줄여야 한다는 의견이 많은 것으로 조사됐다.

민주평화통일자문회의는 20일 전국의 성인남녀 1천명을 대상으로 6∼7일 실시한 ‘2005년도 국민통일의식 정기여론조사’에서 이 같은 결과가 나왔다고 밝혔다.

조사결과에 따르면 대북지원금을 지금보다 늘려야 한다는 의견은 18.4%인 반면 줄이거나 전면 중단해야 한다는 의견은 각각 26.6%와 7.2%였다.

또 대북지원을 각각 평화비용(18.6%)과 퍼주기(19.8%)라고 보는 입장이 팽팽한 가운데 두 의견에 모두 동의하면서도 평화비용이라는 주장에 더 공감한다는 입장(35.6%)이 퍼주기라는 데 더 공감한다는 의견(26.0%)보다 조금 많았다.

남북관계 개선이나 한반도 평화를 위해 얼마를 부담할 용의가 있느냐는 질문에 대해서는 1만원 이하가 50.8%로 가장 많은데 이어, 전혀 부담하고 싶지 않다는 입장이 26.2%로 뒤를 이었다. 6만원 이상은 6.8%에 불과했다.

북한을 보는 입장에 대해서는 포용하고 함께 살 상대라고 답한 사람이 56.5%로, 작년 조사 당시의 34.5%에 비해 22% 포인트 늘었다.

아울러 통일에 대한 생각을 묻는 질문에 대해서는 점진적으로 이뤄져야 한다는 답이 64.2%로 가장 많았다. 이는 작년 조사 때보다 10% 포인트 늘어난 것이다.

북핵 문제 해결에 가장 영향력 있는 6자회담 참가국으로는 미국(60.1%), 중국(22.0%), 한국(11.6%), 북한(4.1%), 러시아(1.6%), 일본(0.6%) 등의 순으로 답했다.

올해 남북관계의 최대 성과로는 이산가족 화상상봉 및 면회소 착공(26.8%), 북핵문제 해결노력(24.2%), 남북경협 활성화(19.7%) 등을 꼽았다.

내년 남북관계에 대해서는 변화가 없을 것이라는 전망이 58.6%로 가장 많았고 좋아질 것(38.3%)이라는 답이 나빠질 것(3.1%)이라는 예상보다 훨씬 많았다.

이와 함께 내년에 남북정상회담의 개최 가능성을 묻는 질문에 대해서는 성사와 성사되지 않을 가능성이 반반이라는 답이 52.5%였고, 성사 가능성이 크다(27.0%)는 의견이 열리지 않을 가능성이 크다(20.5%)는 견해보다 조금 많았다.

또 통일을 위해 2006년에 꼭 이뤄져야 할 것으로는 6자회담을 통한 북핵문제의 완전한 타결(29.0%)과 북한의 개혁과 개방(27.1%), 이산가족 등 인도적 문제 해결(24.1%) 등을 들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