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민 34% “안보위협 줄이려면 대북교류↑”

우리 국민은 한국의 대외적 안보위협을 줄이기 위한 방안으로 북한과의 교류확대를 가장 중요하게 생각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또 국민 10명 중 6명 이상은 남북교류협력이 북한체제 변화에 긍정적인 영향을 주고 있다는 인식을 가진 것으로 조사됐다.


이 같은 조사결과는 국방대학교 안보문제연구소가 작년 9월9일부터 10월16일까지 여론조사 전문기관인 한국갤럽조사연구소에 의뢰해 전문가 60명을 포함한 전국 19세 이상 성인남녀 1천261명을 대상으로 한 국민 안보의식조사에서 드러났다.


국방대가 8일 공개한 조사결과에 따르면 `한반도의 안보위협을 줄이기 위한 방안’으로 일반 국민의 33.6%가 `북한과의 교류확대’라고 답해 가장 큰 비중을 차지했고 이어 `한국의 군사력 증강'(29.9%), `한미협력체제 강화'(18.0%), `일본, 중국, 러시아 등 주변국과 협력강화'(17.7%) 순으로 응답했다.


반면 전문가 집단은 `한미협력체제 강화'(40.0%)가 가장 중요하다고 했고 이어 `북한과의 교류확대'(28.3%), `한국의 군사력 증강'(15.0%) 순으로 답했다.


`남북교류협력이 북한의 체제변화에 영향을 주느냐’는 질문에 일반 국민의 60.1%, 전문가의 71.1%가 `영향을 준다’고 응답했다.


일반 국민의 79.6%가 북핵이 한국안보에 위협을 준다고 답했고, 전문가 집단은 98.5%가 위협적이라도 응답했다. `위협이 안된다’고 한 일반 국민은 9.7%였고, 전문가 그룹은 한 명도 없었다.


`북한이 핵을 보유하려는 이유’와 관련해 일반 국민의 45.6%, 전문가 집단의 88.3%가 `체제보장을 위해서’라고 답했고, `국제사회로부터 경제지원을 더 얻기위해’라는 응답자의 경우 국민은 33.1%, 전문가 집단은 5.0%로 나타나 대조를 보였다.


일반 국민은 `북핵문제 해결을 위한 방안’으로 `북한과 직접 협상과 대화를 통해'(32.1%), `6자회담과 대북 직접대화 병행'(29.6%), `6자회담을 통해'(23.3%) 등의 순으로 답했고, 전문가들은 `6자회담과 대북 직접대화 병행'(56.7%), `6자회담을 통해'(15.0%), `북한과 직접 협상과 대화를 통해'(13.3%) 순으로 나타났다.


`국방부의 각종 발표에 대한 신뢰성’과 관련, 일반 국민의 경우 `신뢰한다'(30.3%), `신뢰하지 않는다'(28.7%)는 응답이 비슷한 수준이었지만, 전문가 집단은 `신뢰한다'(66.7%)는 응답이 `신뢰안한다'(6.7%)는 답보다 월등히 많았다.


`전쟁 발발시 대처방법’에 대해 일반 국민은 `전투에 직접 참여하진 못하지만 후방에서 군을 지원하겠다'(47.6%), `전투에 참여하겠다'(24.7%), `피난가겠다'(22.7%) 순으로 답했고, 전문가 집단은 `전투에 참여못하지만 후방에서 군을 지원하겠다'(85.0%), `전투에 참여하겠다'(13.3%) 순으로 응답했다.


일반 국민은 북한 정권을 `우리의 안전을 위협하는 적대적 대상'(42.7%)이라는 응답과 `우리가 힘을 합쳐 협력해야 할 대상(35.5%)’이라는 상반된 응답이 혼재돼 있었고, 전문가 집단은 `우리의 안전을 위협하는 대상'(68.3%)이라는 응답이 `협력대상'(16.7%)이라는 응답자보다 훨씬 많았다.


`향후 5년 내에 북한이 도발할 가능성이 있다’고 답한 응답자는 일반 국민(34.9%)이 전문가 집단(26.7%)보다 다소 많았다.


`군복무자의 가산점 부여’에 대해 일반 국민의 75.4%가 찬성 입장을 보였으며, 반대한 경우는 9.0%에 불과했다.


`군의 평화유지활동’에 대해서는 일반 국민의 76.7%가 찬성한다고 밝혔다.


`주한미군 철수시점’과 관련, 일반 국민은 `우리 군사력만으로 북한에 대처할 수 있을 때'(31.4%), `통일 전까진 주둔해야'(29.4%), `한반도에 평화가 정착되면'(16.3%), `통일 이후에도 주둔해야'(16.2%) 순으로 답한 반면, 전문가그룹은 `통일 이후에도 주둔'(35.0%), `한반도에 평화가 정착되면'(31.7%) 순으로 응답했다.


이번 조사는 95%의 신뢰수준에 표본오차는 ±2.83%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