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민 33%, 北 평화적 핵이용 지지”

국민의 절반 가량은 북한의 핵무기 폐기 및 핵무기비확산조약(NPT) 가입이 전제된다면 평화적 핵이용 권리를 보장해도 괜찮다는 입장을 보이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 같은 사실은 국회 통일외교통상위 소속 열린우리당 유선호(柳宣浩) 의원이 12일 여론조사 전문기관인 리서치 앤 리서치에 의뢰해 전국 성인 남녀 600여명을 대상으로 실시한 전화조사 결과에서 밝혀졌다.

유 의원에 따르면 응답자 중 50.8%가 북한이 핵무기 및 모든 핵프로그램을 폐기하고 NPT에 가입한 후 평화적 핵이용 권리가 보장돼야 한다고 답했다. 또 33.1%는 주권 국가의 당연한 권리이므로 보장돼야 한다고 대답했다.

현 정부의 북핵 대응에 대해 긍정적이라는 평가는 48.9%, 부정적이라는 평가는 43.9%로 각각 나타났으며, 응답자의 50.1%는 통일비용으로 연간 1인당 2만원 이상 부담할 수 있다고 답한 반면 부담할 생각이 전혀 없다는 응답도 22.6%를 차지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