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민 32% “통일 당위성 공감 안해”

▲ 최병국 한나라당 의원

우리 국민 10명 가운데 3명 이상이 통일의 당위성에 공감하지 않는다는 여론조사 결과가 나왔다.

한나라당 최병국(崔炳國) 의원이 정치컨설팅사 민(MIN)과 여론조사업체 한길리서치에 의뢰, 지난 9~10일 성인 600명을 대상으로 ‘대북정책 설문조사(95% 신뢰 수준에 표본오차 ±4.0%포인트)’를 실시한 결과 ‘남북이 통일돼야 한다는 주장에 공감하느냐’는 물음에 응답자의 32%가 “동의하지 않는다”고 답변했다.

이는 작년 12월 조사 때의 25.9% 보다 6.1%포인트나 높아진 것으로, 최근 북한 핵실험과 미사일 시험발사 등에 따른 안보위협이 영향을 미친 것으로 보인다.

지지정당별로 한나라당 지지자의 39.9%가 ‘통일 주장에 동의하지 않는다’는 의견을 밝혀 열린우리당(28.3%), 민주당(27.9%), 민주노동당(23.8%) 지지자들에 비해 높은 비율을 나타냈다.

연령별로는 19~29세가 39.9%로 가장 높았고 이어 30대(30.5%), 50대이상(30.0%), 40대(28.7%)의 순으로 나타났다.

통일비용 관련 질문에서도 ‘비용이 많이 들어도 꼭 통일해야 한다’는 응답은 17.4%로 작년(20.2%)에 비해 낮아진 반면 ‘부담이 크면 통일 안해도 된다’는 응답은 작년 11.5%에서 올해 13.6%로 높아졌다.

통일 후 생활수준에 대해서는 ‘나빠질 것’이란 응답이 61.9%로 작년 조사때(48.5%)보다 13.4%포인트 상승했다.

북한의 남침위협에 대한 불안감을 묻는 질문에는 42.4%가 ‘불안하다’고 응답해 작년(37.7%)에 비해 높아졌으며 특히 50대 이상 연령층에서는 절반 이상(55.4%)이 불안하다고 답했다.

참여정부 대북정책에 대해 ‘못하는 편’이란 응답이 67.6%로 ‘잘하는 편'(25.0%)을 압도했고 ‘일심회’ 사건과 관련, 주요 국가기관에 친북세력이 있다는 주장에 대해서는 55.0%가 ‘동의한다’고 답했다.

이밖에 한나라당 박근혜(朴槿惠) 전 대표의 대북특사 파견에 대해서는 ‘동의한다’는 응답(47.6%)이 ‘동의하지 않는다’는 응답(45.7%)을 조금 웃돌았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