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민 30%, 남북정상회담 추진해야”

우리 국민들은 남북관계 진전을 위해 정부가 내년에 펴야 할 정책으로 제2차 남북정상회담을 가장 많이 꼽은 것으로 조사됐다.

민주평화통일자문회의는 전국의 성인남녀 1천명을 대상으로 1∼3일 실시한 ‘2006년도 국민통일의식 정기여론조사’에서 이 같은 결과가 나왔다고 19일 밝혔다.

조사결과에 따르면 2007년 남북관계 정책의 우선 순위를 묻는 질문에 남북정상회담 추진이 29.9%로 가장 많았고 북한 핵포기 유도(21.5%), 남북경협 활성화(19.5%), 이산가족문제 해결(9.9%) 등의 순으로 응답했다.

이는 작년 12월 조사에서는 남북경협 활성화(28.5%), 북한 핵포기 유도(25.5%), 이산가족문제 해결(17.0%), 민간교류 활성화(14.9%), 남북정상회담 추진(11.1%) 순이었던 점에 비춰 정상회담을 꼽은 응답이 18.8%포인트나 증가한 것이다.

또 2007년 남북관계 전망과 관련, 좋아질 것이라는 답이 42.2%, 변화가 없을 것이라는 예상이 45%로 나왔다.

북한의 핵실험 이후 대북 지원에 대해서는 민관이 모두 전면 중단해야 한다는 의견이 20.9%, 정부는 중단하되 민간은 계속해야 한다는 입장이 38.8%, 민관 모두 계속해야 한다는 답이 23.7%로 나타났다.

이에 비춰 정부의 지원 중단을 원하는 입장은 60%에 달한 것으로 해석됐다.

이와 함께 포용정책의 추진 방향과 관련, 원칙은 유지하되 방법은 재검토돼야 한다는 답이 44.5%로 가장 많았고 지금처럼 계속해야 한다는 입장은 20.7%였다.

한편 북핵 문제의 해법에 대해서는 북한이 먼저 핵포기를 해야 한다는 답(40.7%)이 미국이 먼저 제재를 해제해야 한다는 입장(16.8%)보다 더 많았으며 양자가 동시에 추진돼야 한다는 의견도 40.8%나 됐다.

또 6자회담이 진전될 것으로 보는 전망은 54.4%로 나타났다./연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