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민 10명중 7명 “남북정상회담 정례화해야”

남북이 28∼30일 정상회담을 열기로 발표한 가운데 국민 10명 중 7명은 남북정상회담 정례화가 필요하다고 생각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서울대 통일연구소가 9일 발표한 `통일의식조사’ 설문 결과에 따르면 응답자의 66.8%가 남북정상회담의 정례화가 시급하다고 답변해 그렇지 않다는 응답자(33.2%)의 약 2배였다.

이번 조사는 남북정상회담 발표 이전에 이뤄졌다.

지역별로는 광주ㆍ전라(83.2%), 강원(77.8%), 인천ㆍ경기(66.8%) 지역에서 정상회담 정례화의 시급성에 대한 응답자가 많은 반면 제주(53.8%), 대구ㆍ경북(61.4%), 부산ㆍ울산ㆍ경남(62.8%) 지역은 상대적으로 덜 시급하게 인식하는 것으로 조사됐다.

`정기적 남북 당국간 회담’이 통일에 기여하는지에 대한 질문에는 응답자의 74.7%가 `그렇다’고 응답해 인도적 대북지원(57.4%), 사회문화 교류(69.7%), 남북경제협력(72.5%) 등 다른 요소가 통일 기여한다는 응답보다 많았다.

연령대별로는 20대 68.9%, 30대 76.4%, 40대 77.0%, 50대 77.3%, 60세 이상 74.1%가 정기적 남북 당국간 회담이 통일에 영향을 줄 것으로 기대해 연령이 높을수록 남북회담 정례화의 필요성을 더 느끼고 있었다.

또 `지난 2000년 남북정상회담이 우리 사회에 어떤 영향을 미쳤느냐’는 질문에는 응답자의 70.2%가 긍정적인 영향을 미쳤다고 응답했으며 부정적인 영향을 미쳤다는 응답자는 21.8%에 그쳤다.

`북한의 일련의 대남정책이 올 12월 대선 결과에 영향을 미칠 것인가’라는 질문에는 응답자의 53%가 영향을 미칠 것으로 전망했으며, 46.8%는 영향을 미치지 않을 것이라고 답했다.

이번 조사는 무작위로 추출한 전국의 19세 이상 성인남녀 1천200명을 대상으로 1:1 개별면접조사 방식을 통해 이뤄졌으며 신뢰수준은 95%(표본오차 ±2.8%)라고 통일연구소는 밝혔다.

박명규 통일연구소장(사회학 교수)은 “이번 조사결과는 통일연구소가 북한 및 통일 등과 관련한 국민의 전반적인 의식을 조사하는 `통일의식조사’ 가운데 정상회담과 관련된 부분만 일부 공개한 것”이라며 “다른 조사결과를 포함한 최종결과 보고서를 곧 발표할 계획”이라고 말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