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민 과반 이상, ‘UN북한인권결의안’ 찬성해야

▲ 유엔총회 개막식

한국 국민의 과반 이상은 유엔총회에 상정된 대북인권결의안에 대해 정부가 찬성 표결을 해야 한다는 입장을 갖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여론조사 전문기관인 리서치 앤 리서치(R&R)가 전국의 성인 800명을 대상으로 실시한 여론조사 결과, 응답자의 53.3%가 ‘북한동포의 인권개선을 위해 찬성해야 한다’고 답했다고 조선일보가 17일 보도했다.

R&R이 16일 발표한 조사에서 우리 정부가 ‘남북한 화해협력 증진을 고려해 기권해야 한다’는 응답은 22.2%였다. ‘찬성’ 응답은 남자(63.8%), 30대(60.2%), 대학재학 이상의 고학력(62.6%), 자영업자(65.6%)에서 특히 높게 나타났다.

또 우리나라가 북한인권문제에 개입할 경우 6자회담 등 산적한 현안을 풀어 가는데 ‘큰 영향을 주지 않을 것’이라는 응답이 34.3%, ‘긍정적인 영향을 줄 것’이라는 응답이 22.7%였다. ‘부정적인 영향을 줄 것’이라는 응답은 25%였다.

이 조사는 지난 2일 유엔총회에 대북인권결의안이 상정된 직후 실시됐다. 95%신뢰 수준에 오차범위는 ±3.46%다.

한편, 18일쯤으로 예상되는 유엔총회의 북한인권결의안 표결 때 정부의 기권 방침이 최종확정한 것으로 알려졌다고 조선일보는 보도했다.

양정아 기자 junga@dailynk.com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