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민가수 조용필, 평양을 흔들어라”

▲ 오늘 밤 평양에서 공연하는 조용필

SBS가 광복 60주년 기념으로 기획한 ‘조용필 평양 2005’ 공연이 오늘(23일) 밤 류경 정주영체육관에서 열린다. 조용필 본인도 감개무량하겠지만 평양에서 조용필의 노래가 울려 퍼진다는 사실에 우리의 가슴도 떨린다.

굳이 여러 여론조사 결과를 거들지 않더라도 조용필을 대한민국의 ‘국민가수’라 부르는 데 이의를 제기할 사람은 없다. 남한에서와 마찬가지로 북한에서도 조용필과 그의 노래는 인기가 높다. 조용필의 이름을 익히 알고 있는 북한 주민이 많고, 누구의 노래인지는 모르지만 조용필의 노래를 나지막이 흥얼대는 북한 주민들도 많다.

이번 공연을 통해 북한 주민들은 조용필의 생생한 모습을 보게 될 것이며, 자신이 누구의 노래인지 모르고 불렀던 노래가 바로 그의 노래였음을 알게 될 것이다.

물론 어떤 이들은 결국 이번 공연도 북한의 외화벌이 수단의 하나에 불과하지 않느냐, 평양의 특권층 관람용이 아니겠느냐고 문제를 제기할 것이다. 그러나 우리는 역기능보다 순기능이 훨씬 크다고 본다. 문화적 감동은 정치적인 선전보다 몇 배 강력한 힘을 갖고 있기 때문이다.

칠흑같은 독재정권에 한줄기 섬광될 것

북한 주민들은 체제선전의 내용이 태반인 이른바 혁명가요를 좋아하지 않는다. 그래도 그 중에서 어떤 노래를 좋아하느냐고 물으면 ‘심장에 남는 사람’ ‘도시처녀 시집와요’ ‘휘파람’ ‘길’ 등을 꼽는다. 공통점은 인생의 의미를 담고, 어렴풋하게 애틋한 연정을 표현한 노래들이다. 이렇듯 북한 주민들은 서정성에 목말라 있다.

이러한 때 조용필이 평양에서 직접 부르는 ‘허공’ ‘친구여’ ‘그 겨울의 찻집’ ‘돌아와요 부산항에’ 같은 노래는 조용필씨의 표현대로 “폭탄 같은 게 떨어지는 느낌”을 북한 주민들에게 선사해 줄 것이다. 그래서 북한 관객의 문화적 충격을 최소화하기 위한 방안까지 고민하였다는 후문이다.

아름다운 이성(異性)을 마주치고 나서 열병을 앓는 사춘기 소년의 그것처럼, 독재정권의 칠흑 같은 어둠 속에 북한주민들은 문화적 열병을 앓게 될 것이며 북한 당국은 이를 어찌할 도리가 없을 것이다. 한번의 공연으로 그러한 대폭발이 있지는 않겠지만 충분한 시발점은 될 것이라 믿는다. 특히 조용필의 노래는 서정성과 함께 ‘힘과 열정’을 겸비했다는 사실도 주목할 필요가 있다.

이번 공연은 오늘밤 SBS와 조선중앙텔레비전을 통해 시차가 약간 늦어지는 딜레이 생방송 형식으로 방영된다고 한다. 가끔 정전이야 되겠지만 어떻게든 TV 앞에 모여 앉아 조용필의 공연을 지켜볼 북한 주민들과 함께 오늘 밤 그 감동을 나누고 싶다. 조용필의 열창을 기대한다.

곽대중 논설위원 big@dailynk.com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