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립공원ㆍDMZ 등 멸종위기종 복원 거점화

멸종위기 야생 동ㆍ식물의 증식복원을 위해 자연생태계의 보고인 비무장지대(DMZ)와 전국 국립공원 등을 거점화하는 종합대책이 10년간 장기계획으로 추진된다.

환경부와 국립공원관리공단은 야생 동ㆍ식물 보호와 멸종위기종 증식 및 복원을 위해 올해부터 오는 2014년까지 10년간 총 300억원의 예산을 들여 멸종위기 야생동식물 증식복원대책을 수립, 단계적으로 추진키로 했다고 28일 밝혔다.

이를 위해 환경부와 관리공단은 전북대 선병윤(생물학) 교수팀에 지난 1일 ‘멸종위기종 복원을 위한 연구용역’을 의뢰, 오는 11월 26일까지 연구결과를 내고 이를 토대로 종합대책을 구체화하기로 했다.

환경부는 일단 올해부터 국립공원을 야생동식물 복원의 ‘메카’로 육성, 지리산에 야생 반달가슴곰을 방사한 것처럼 공원별로 사향노루, 산양 등 1∼2종의 멸종위기 동물과 1종 이상의 멸종위기 식물 복원을 위한 생태동식물원을 설치할 방침이다.

또 관리공단 내 야생동식물 연구센터를 건립, 야생동식물 복원을 위한 신기술 개발과 국제기구 및 선진국과 관련기술 교류를 추진키로 했다.

환경부는 장기과제로 오는 2010년부터 남북간 협력을 통해 DMZ내에서 멸종위기종 증식복원 사업을 추진, DMZ를 남북이 공동으로 멸종위기종을 증식복원하고 연구하는 야생동식물 복원 거점지역으로 만들어 나가기로 했다.

아울러 남북간 자연생태계의 축인 백두대간을 연결, 생태계를 복원하는 사업도 장기과제로 모색키로 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