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내 NGO, 6자 공동성명 “환영속 北 약속이행 촉구”

▲ 공동성명 채택을 발표하는 각국 수석 대표

국내 시민단체들은 베이징 4차 6자회담에서 ‘공동성명’이 채택된 것을 일제히 환영하는 한편, 북한의 조건 없는 약속이행이 중요하다고 논평했다.

<바른사회를 위한 시민회의>는 20일 논평을 내고 공동성명을 원칙적으로는 환영하되, 북한은 6자회담 합의사항 이행에 어떠한 선행조건을 달지 말라고 촉구했다.

<시민회의>는 이번 합의 내용이 북한의 핵 동결이 아니라 핵 포기가 전제된 것임을 강조하고, 북한이 핵 포기를 위한 실질적인 행동을 취하는 것이 중요하다고 주장했다.

또 20일 북한 외무성 성명과 관련, “북한이 미국의 경수로 제공이 선행된 후 NPT에 복귀하며 IAEA와 담보협정을 체결할 것이라는 주장에 우려를 표시한다”면서 “이는 NPT 복귀와 IAEA 안전조치협정 이행후 경수로 제공을 논의하겠다는 미국 등의 입장과 상반된 것이므로 큰 논란을 가져올 것”이라고 지적했다.

<시민회의>는 이번 공동성명이 미-북간의 양자 관계가 아닌 6자회담이라는 다자간의 틀에서 이루어진 국제사회와의 약속인 만큼 북한은 이번 합의사항을 반드시 이행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평화재단>(이사장 법륜스님)도 20일 성명서를 발표하고 “이번 공동성명 발표가 갈등의 끝이며 평화의 시작이 될 것”이라며 적극 환영했다.

성명서는 “4차 6자회담의 합의로 한반도는 한국전쟁 이후 52년간 지속되어온 불완전한 정전체제를 완전종식하고 평화정착과 통일로 나아갈 수 있게 되었다”며 평화체제 관련 합의내용이 포함된 데 높은 관심을 보였다.

특히 북한의 핵확산금지조약(NPT)와 IAEA 복귀 발언과 미국의 북한에 대한 침략의사가 없음을 밝힌 사실에 긍정적으로 반응하며 이를 북미간 상호 주권을 존중 행위로 평가했다.

박소연 대학생 인턴기자 psy@dailynk.com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