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내 탈북자 결핵 감염률 5년새 3.5배 증가”

북한이 세계에서 결핵 발병률이 가장 높은 국가로 알려진 가운데 탈북자의 결핵감염률이 최근 5년 사이에 3.5배 급증한 것으로 조사됐다.


통일부가 30일 국회 외교통일위원회 소속 박주선 의원(무소속)에게 제출한 자료에 따르면 올해 8월 현재 탈북자의 결핵감염률은 5.4%로, 이는 2008년(1.52%) 대비 약 3.5배 증가한 수치다. 


2008년 1.52%였던 탈북자의 결핵감염률은 2009년 2.18%, 2010년 4.17%로 늘었다가 2011년 3.84%로 다소 감소했지만 지난해 4.17%에서 올해 8월 현재 5.4%로 증가했다.


이에 대해 박 의원은 “북한 이탈주민의 결핵감염률이 급증하고 있는 현실에 맞춰 보다 적극적이고 체계적인 관리가 필요하다”며 “하나원 퇴소 후에도 치료가 중단되지 않도록 거주지 관할 구청과 보건소가 연계해 체계적인 관리를 해야 한다”고 말했다.


이어 “결핵은 한반도 통일 후 예상되는 보건의료의 가장 큰 문제 중 하나”라며 “북한의 열악한 의료 환경 개선을 위해 의약품 지원, 결핵병원 건립 등 민관을 아우르는 지원 대책을 신속히 추진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세계보건기구(WHO) 자료에 따르면 2010년 기준 북한은 인구 10만 명당 결핵 환자 발생률이 345명, 유병률이 399명, 사망률이 23명으로 결핵 고위험국가로 분류된다.

소셜공유
이상용 기자
sylee@uni-media.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