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내 입국 탈북자, 2만1천 명대 진입

국내에 입국한 탈북자가 2만1천 명을 넘어선 것으로 나타났다.


지난 14일 통일부에 따르면 지난달 17일 기준, 국내에 입국한 탈북자는 2만1165명인 것으로 집계됐다.


국내 입국 탈북자는 지난해 11월 초 2만 명을 돌파한 데 이어 지난해 말 2만407명을 기록했다. 올해 들어 758명이 입국해 2만명을 돌파한 지 약 5개월 만에 2만1천 명대에 진입한 것이다. 올해 입국자는 1월 188명에 이어 2월 166명, 3월 246명, 4월(17일 현재) 158명을 기록했다.


국내 입국 탈북자는 1999년 1000명을 넘어선 이후 2007년 1만 명을 넘어섰으며, 이후 3년 만인 지난해 11월 2만 명대에 진입했다.


연도별로 보면 2000년 300여명에서 2002년 1000명, 2006년 2000명을 넘어선 후 2009년에는 사상 최대인 2927명을 기록했다. 한편 지난해에는 2423명으로 2005년 이후 처음으로 감소세를 보였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