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내 입국 탈북자 ‘반토막’…”北, 도강루트 차단”

북한 김정은이 ‘탈북 루트’에 대한 단속을 강화하면서 국내에 입국하는 탈북자 수가 급감했다고 정부 당국자가 14일 밝혔다.


정부 당국자는 이날 기자들과 만나, “북한의 탈북자에 대한 감시가 대폭 강화된 것으로 안다”면서 “북한 당국이 주요 탈북 경로로 이용되는 중국과 접해 있는 도강(渡江) 루트에 대한 단속을 강화했다”고 밝혔다.


그는 “이뿐만 아니라 북한 내 탈북에 대한 전반적인 감시와 단속이 강화됐고, 중국에서도 동북 3성을 중심으로 이러한 단속이 강화된 것으로 안다”고 말했다.


올해 들어 지난달까지 입국한 탈북자는 1202명이다. 통일부는 올 한 해 입국자 수는 총 1400여 명에 이를 것으로 추정했다. 이는 2706명을 기록한 지난해의 절반 수준이다. 국내 입국 탈북자 수가 2000명을 밑돈 것은 2006년 이후 7년만이다.


김정은은 최근 국가안전보위부를 방문해 ‘적대분자 색출’ 등을 지시하며 강력한 공안 통치를 지시했다. 데일리NK 소식통에 따르면 북한은 최근 동북3성에 국가안전보위부원 50여 명을 파견해 탈북자뿐 아니라 미복귀 여행자 등에 대한 체포에 나서기도 했다.


여기에 북한은 올해 잇따라 재입북한 박인숙, 전영철, 김광혁·고정남 씨 가족을 내세워 기자회견까지 하며 북한 주민들의 탈북 차단과 대대적인 체제선전도 벌이고 있다.


박 씨의 경우 북측이 북에 있는 가족을 이용해 협박한 정황이 있는 것으로 정부는 파악하고 있다. 김 씨 가족의 경우에도 국가안전보위부의 ‘회유·협박’ 공작에 의한 것이라는 정황이 내부 소식통들을 통해 포착됐다.


북한 당국의 이같은 행보는 ‘탈북’이 김정은 체제의 불안을 가중시킨다는 판단에서다. 탈북자를 통해 유입되는 외부정보가 지도부와 체제에 대한 불신을 유발하는 한 요인이 되고 있기 때문이다. 재입북자들을 체제 선전에 활용하는 것도 주민들의 동요를 차단하기 위한 목적이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