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내외 인권단체 ‘김목사 송환 강력촉구’

▲인권단체들이 통일부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김목사 송환을 촉구하고 있다. 사진 박형민 기자

北 국가안전보위부에 의한 김동식 목사 납치사건이 언론에 공개된 후 북한인권 및 납북자 관련 단체들이 김 목사의 생사확인과 송환을 위해 적극 나서고 있다.

<피랍탈북인권연대><납북자가족모임> 등 10여개의 납북자 및 북한인권 관련 NGO 단체들은 15일 오전 11시 정부종합청사 앞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김동식 목사 납치테러를 자행한 북한 정권을 규탄하고, 김목사의 생사확인 및 즉각 송환을 위한 우리 정부의 적극적인 노력을 촉구했다.

김 목사 납치 규탄 연설에 나선 <북한민주화네트워크> 오경섭 국장은 “남한 정부의 미온적 태도로 인해, 김목사 납치 이후에도 10여명의 한국인이 강제 납북되고 있다며, 우리 정부는 북한 당국에 납북자 문제를 공식적으로 언급하고 송환을 요구해야 한다”고 말했다.

이번 회견에 참석한 <이지스재단> 남재중 대표는 “미국의 경우 6․25전쟁이 끝난지 50년이 지났는데도 참전 병사의 유해 송환을 위해 노력하고 있고, 일본도 납북자문제 해결에 총력을 기울이고 있다”며 “유독 한국정부만 적극 수수방관하며 세계적으로 조롱을 받고 있다”고 노무현 정부를 강력히 비판했다.

기자회견을 진행한 도희윤 <피랍연대> 사무총장은 “북한과의 경제협력을 방해할 이유는 없지만, 납북자 문제등과 같은 정치적 문제가 해결되지 않는다면 정치와 경제를 연계시켜 적극 대처해갈 것”이라고 말해 김목사 피납사실이 공개된 뒤에도 개성공단 방문에 나선 정동영 통일부 장관을 우회적으로 비판했다.

<납북자가족모임> 최성룡 대표는 성명서를 통해 ▲김목사 생사확인 및 송환추진 일정을 가족과 국민앞에 제시 ▲납치사건으로 고통에 겪고 있는 가족의 보호와 지원에 최선을 다할 것 ▲北 김정일 정권은 납치테러와 관련된 모든 진상을 공개 사과하고 납북자들의 즉각적인 송환에 적극 협력할 것을 요구했다.

한편 외교통상부 담당 심의관은 ‘수사진행 사실을 알지 못했고 이후 유관 기관과 협조해 문제를 해결 하겠다’는 답변만을 내놓았다.

양정아 기자 junga@dailynk.com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