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군 전사자 유해발굴 0.8% 그쳐

한국전쟁 당시 산화한 전사자의 유해발굴 사업이 시작된 지 6년이 지났지만 묻혀있을 것으로 추정되는 유해 가운데 0.8%만을 발굴하는데 그쳐 근본적인 대책이 필요하다는 지적이다.

10일 육군에 따르면 한국전쟁 전사자 유해발굴 사업이 시작된 2000년 이후 작년까지 발굴된 유해는 1천90구로, 땅속에 묻혀있을 것으로 추정되는 유해 13만5천구의 0.8%에 불과했다.

유해발굴이 이토록 저조한 것은 대규모 전투가 벌어졌던 지역에 살고 있는 주민들의 제보 외에는 관련 자료나 증인을 찾기 힘들기 때문이다.

육군 관계자는 “그나마 제보할 만한 연령층의 고령화로 기억력이 쇠퇴해 확실한 증언을 얻기가 힘들다”며 “급속한 도시개발로 지형과 지명이 변화하는 등 제약이 많다”고 말했다.

육군 일각에서는 범국가적 차원에서 예산지원과 조직적인 발굴사업이 진행되어야만 성과가 있다고 보고 ‘전사자 유해발굴에 관한 법률’의 제정이 필요하다는 의견을 내놓고 있다.

육군은 작년 연인원 1만3천400명을 투입해 포항 등 6개 지역에서 138구의 국군 유해를 찾아냈다.

한편 국방부는 지난해 국정감사 자료에서 국군 전사자 유해 발굴작업을 남한지역에서는 2011년까지 마무리하고 2012년∼2017년 DMZ지역, 2018년∼2023년 북한지역 등 단계적으로 확대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