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군포로단체 “탈북소식 비밀유지 해야”

6.25국군포로가족회(대표 이연순)는 27일 국내 민간단체들이 국군포로 탈북 소식을 공개하면 북한 내 가족이 위험에 처할 수 있는 만큼 “정부는 국군포로와 그 가족의 원활한 송환을 저해하는 모든 행위에 대한 실질적인 대책을 강구”해야 하다고 촉구했다.

이 단체는 성명에서 “아직 고국으로 돌아오지 못하고 있는 국군포로들을 더 많이 송환하기 위해, 북한에 남아있는 가족들의 안전을 위해 (탈북 소식을) 언론에 공개하지 않아야 하는 것은 물론 철저한 비밀유지를 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단체는 또 “한국의 공식적인 민간단체들이 이러한 상황을 잘 알고 있음에도 무분별하게 국군포로 탈출사실을 공개하며 소영웅주의에 입각한 행위를 하는 것은 국군포로 및 그 가족의 생명을 위협하는 비도덕적 행위”라고 비난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