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군포로.납북자 한국송환 문제없어”

정부 고위 당국자는 26일 “납북자와 국군포로 문제는 간단하고 명확하다”며 “중국 정부는 탈북자의 신분이 국군포로나 납북자로 밝혀지면 한국으로 보낸다는 입장”이라고 말했다.

재외공관장 회의 참석차 귀국한 이 당국자는 이날 서울 도렴동 외교부 청사에서 가진 기자 간담회에서 얼마전 파문을 일으켰던 국군포로 가족 북송 사태와 관련, 이 같이 말했다.

그는 이어 “(탈북한) 북한 사람이 납북자 또는 국군포로로 확인되기 전에 중국 공안이 일반 탈북자로 간주하고 조치를 취하면 문제가 생기지만 우리가 납북자.국군포로라고 신분을 설명하면 중국 측은 반드시 조치를 취해서 문제를 해결한다”고 덧붙였다.

그는 지난 달 한.중 외교장관 회담서 합의한 주 선양(瀋陽) 총영사관 영사 증원 문제와 관련, “중국측이 인원문제는 한국이 원하는 대로 최대한 돕겠다고 약속했다”며 “중국 측과 마지막 교섭 중이니 조만간 결론이 날 것”이라고 말했다.

이 당국자는 또 산.관.학 합동 연구를 앞두고 있는 한.중 자유무역협정(FTA) 전망에 언급, “중국이 정말로 희망하는 것은 한국과의 FTA체결”이라며 “농산물 분야에 걱정할 문제가 있긴 하지만 총체적으로 중국과 FTA를 체결하는 것이 한국에도 이익이 될 것으로 판단한다”고 말했다.

그는 이어 “앞으로 한.중 양국이 FTA 협상을 할 경우 농산물 문제에서 중국이 어느 정도까지 우리 입장을 받아 들일지가 핵심이 될 것”이라고 전망했다.

이 당국자는 이밖에 “중국은 6자회담을 통한 북핵문제 해결에 다른 어느 나라보다 강력한 희망을 갖고 있다”면서 “특히 6자회담 이후에 한반도 평화안보를 위한 다자 안보 매커니즘이 있어야 한다는 입장이 강하다”고 덧붙였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