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군포로·납북자 주장은 남북관계 차단 목적”

국회에서 최근 ‘6·25 전쟁 납북피해 진상 규명 및 납북 피해자 명예회복에 관한 법률’이 통과되고 정부가 준비기획팀을 출범시킨 것에 대해 북한 매체가 “반공화국 대결 소동”이라며 비판하고 나섰다.


21일 북한 웹사이트 우리민족끼리에 따르면 주간지 통일신보 최근호(3.20)는 ‘인도주의 간판 밑에 감행되는 대결소동’이라는 제하의 기사에서 남북대화 선결 조건으로 납북자·국군포로 문제 해결을 내세운 우리 정부의 태도를 정면으로 비난하며 이같이 말했다.


남한 정부가 국군포로·납북자 문제를 전면 제기하는 것은 “남북관계를 차단하고 시간을 끌며 흡수통일 야망을 실현하려는 것”이라고 매체는 주장했다.


통일신보는 국군포로 문제와 관련해 “1953년 체결된 정전협정에 의해 해결된 문제”라는 입장을 밝힌 뒤 “이승만 정권은 정전협정을 파탄시키려고 수만 명의 인민군 포로를 남조선에 강제 억류시켰다”며 반공포로 미귀환 문제를 제기했다.


신문은 납북자 문제와 관련해서는 “풍랑에 휘말려 공화국 경내에 들어선 남조선 어민들이 영주 의사를 피력한 것”이라며 ‘의거 월북’ 주장을 폈다.


정부가 현재 북한에 생존해 있을 것으로 추정하고 있는 국군포로와 납북자 수는 각각 500여명이다. 정부는 과거 서독이 동독에게 현물을 주고 정치범을 교환했던 프라이카우프만 방식을 국군포로 문제의 해결 모델로 검토하고 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