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군포로·납북자 문제도 피력할 것”

김영철 대한적십자사 사무총장은 추석 이산가족 상봉행사 협의를 위해 26~28일 금강산에서 열리는 남북적십자회담에서 국군포로.납북자 문제에 대한 정부의 입장을 피력할 것이라고 밝혔다.

우리 측 회담 수석대표인 김 총장은 26일 금강산으로 떠나기 전 서울 삼청동 남북회담본부에서 기자들과 만나 “이번 회담의 핵심의제는 이산가족 상봉”이라면서 “인도적 차원에서 논의할 수 있는 것들을 가급적 많이 의논하고 오겠다”고 말했다.

그는 이어 회담에서 ‘납북자.국군포로 문제도 논의하게 되느냐’는 물음에 “그것도 인도적 문제에 포함돼 있는 것”이라며 “평소 가진 생각을 피력할 것”이라고 밝혔다.

김 총장은 이번 회담에서 추진할 이산가족 상봉의 규모에 대해 “예년에 한 것을 기본으로 해서 여건이 허락되면 더 많은 어르신들(이산가족)이 상봉할 수 있도록 할 것”이라고 소개했다.

그는 또 “고대하는 분들이 많기 때문에 이산가족 상봉이 추석 전후로 이뤄지도록 노력하겠다”고 각오를 말했다.

이와 함께 김 총장은 상봉행사를 계기로 한 금강산 관광 재개 문제에 대해서는 “금강산 관광은 이산가족 상봉과 무관하다”고 선을 그었다.

또한 그는 지난달 30일 북에 나포된 ‘800 연안호’ 송환문제를 회담에서 거론할 것이냐는 물음에 “북한 조문사절단이 최근에 와서 여러가지 약속을 하고 신뢰를 보여준 만큼 건드릴 필요가 있을까 싶다”고 말했다.

그는 이어 추석을 계기로 이산가족 상봉행사가 열리게 되면 작년 8월 완공후 ‘개점휴업’ 상태에 있는 금강산면회소를 활용할 계획이 있다면서 “가서 (북측과) 논의할 것”이라고 말했다.

김 총장과 김의도 통일부 통일정책협력관, 김동식 대한적십자사 남북교류실행위원 등 우리 측 대표단과 지원팀, 취재진 등은 이날 오전 8시30분께 전세버스를 타고 금강산으로 향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