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군포로가족 북송 中 올림픽 개최국 자격 없다’

20여개 북한인권단체는 23일 오후 서울 효자동 중국대사관 앞에서 국군포로 가족 강제북송에 대한 규탄대회를 갖고 중국 당국에 강제 북송 중단을 촉구한다.

이들 단체는 배포자료를 통해 지난해 10월 중국으로 탈북한 국군포로 가족 9명이 중국공안에 체포된 뒤 북송된 사건과 관련, “대한민국 국군포로 자녀들 조차도 제대로 지켜내지 못하는 무능한 정부를 보면 국민으로서 심각한 자괴감을 가질 수밖에 없다”며 정부를 강도 높게 성토했다.

또 이들은 “중국정부는 우리 공관이 보호하는 탈북자임을 알고도 강제 북송한 처사를 통해 호혜적 원칙을 강조하는 선린국가로서의 모습이 아님을 보여줬다”면서 “통탄할 만한 탈북자 강제 북송을 즉각 중지하라”고 촉구했다.

도희윤 피랍탈북시민연대 대표는 “유엔을 비롯한 국제사회가 탈북형제들을 국제법상 난민으로 인정하고 있음에도 불구하고 중국정부의 탈북자 검거와 강제 북송 조치는 지구촌 평화의 축제인 ’2008북경올림픽’ 개최국 자격이 없음을 스스로 밝힌 행위”라고 지적하기도 했다.

규탄대회에는 기독교사회책임, 피랍탈북시민연대, 6.25참전용사회, 겨레선교회, 기독교북한인연합, 대한변협인권위원회, 북한구원운동, 북한민주화네트워크, 북한민주화운동본부 등이 참여할 예정이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