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감 `대북관광’ 논란

국회는 10일 법사, 정무, 재경, 통외통, 국방, 행정자치 등 15개 상임위별로 27개 정부 부처 및 산하기관을 상대로 국정감사 활동을 계속한다.

여야는 통외통위 국감에서 정동영(鄭東泳) 통일부 장관을 출석시킨 가운데 김윤규(金潤圭) 전 현대아산 부회장의 비리의혹과 남북협력기금 유용 논란, 현대의 대북관광사업 독점 해제 및 롯데관광의 개성관광 사업참여 문제 등을 추궁할 예정이다.

국방위의 국가안전보장회의(NSC) 사무처 국정감사에서는 문희상(文喜相) 의원이 “한미간 불신과 균열을 부추기는 일부 언론과 세력이 있다”고 한 주장을 놓고 여야간 논란이 예상된다.

재경위는 재정경제부를 대상으로 세무당국에 의해 거액의 탈세행각이 적발된 론스타의 외환은행 인수과정의 적절성을 추궁할 예정이다.

건교위의 서울시 국감에서는 이명박(李明博) 서울시장이 출석한 가운데 강북 ‘뉴타운’ 및 송파 신도시 개발을 둘러싼 서울시와 건교부간의 갈등 문제를 놓고 논란이 벌어질 전망이다.

행자위는 중앙선관위를 대상으로 10.26 재선거 및 내년 5월 지방선거에 대비한 공정선거관리 대책과 인터넷 민원서류 위.변조 논란에 따른 온라인 선거 대책을 추궁한다.

정보위는 국정원 지부 차원에서는 처음으로 국정원 부산지부에 대한 감사를 벌여 아시아.태평양경제협력체(APEC) 정상회의에 대비한 테러대책을 점검한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