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가정상위, 최규식 의원 등 친북반국가행적 발표

국가정상화위원회(위원장 고영주)는 28일 현직 국회의원인 최규식 민주당 의원과 손장래(전 안기부 차장) 민족화해협력범국민협의회(민화협) 고문, 표명렬(예비역 준장. 정훈장교 출신) 평화재향군인회 대표의 친북반국가행적을 발표했다.


위원회가 이날 홈페이지를 통해 발표한 인사들이 안기부(현 국정원) 간부 출신과 예비역 장성 그리고 현직 국회의원이어서 적지 않은 파장이 예상된다.


최 의원에 대해 위원회는 “대한민국 국회의원(2선)으로 활동하면서, 국가보안법 폐지 각종 서명운동에 참여 하고, 6월15일을 ‘우리민족끼리 날’로 지정하자는 ‘6.15 남북공동선언 기념일 지정촉구결의안’에 서명했다”고 밝혔다.


이어 “국내 유일의 국가안보수사연구기관인 경찰청 공안문제연구소의 해체(2005.7.5) 작업을 주도하고 이를 자신의 민주화 업적으로 홍보, 결과적으로 북한당국의 공안문제연구소 해체주장을 앞장서서 실천하고 국가안보수사역량의 저하를 초래하는 친북-반국가적 활동을 해왔다”고 주장했다.


표 상임대표에 대해서는 “평화재향군인회를 창설하고 대표로 활동하면서, 각종 기고문과 인터뷰 등을 통해 국가보안법 폐지, 전시작전통제권 환수, 이라크 파병 반대, 주한미군 철수, 북미 평화협정 체결 등 북한의 노선을 수용했다”고 위원회는 소개했다.


특히 표 상임대표가 “6.25전쟁 시 38선을 돌파한 날을 국군의 날(10월 1일)로 정한 것을 비판하고 해방 후 부친의 좌익경력을 정당화 했다”며 “대한민국 국군의 정통성을 부정하는 등 북한의 대남노선을 국내에서 대변하고 선전하는데 앞장섰다”고 주장했다.


손장래 민화협 고문에 대해서는 “안기부 2차장 등 공직에서 은퇴한 후, 민화협 상임의장, 6.15 실천남측위 고문, 말, 민족21(친북성향 잡지) 고문 등으로 활동하면서, 6.15 공동선언의 본질은 높은 단계 연방제 완전통일이라 주장하며, 연방통일의 정당성을 강조했다”고 밝혔다.


또 “한총련의 합법적 활동을 위한 범사회인 대책위원회 고문과 강정구 교수 석방대책위 고문으로 활동하며 국보법 폐지 및 무력화를 정당화하고 부시 방한 반대성명서 서명 등 반미운동에 참가, 북한은 붕괴되어서는 안 된다는 주장, 대북송금 사법처리의 반대서명 등 북한의 통일전선공작에 동조했다”고 지적했다.


한편 국가정상화위원회는 지난달 12일 ‘친북(親北), 반(反)국가행위 인명사전’ 1차 수록예정자 100명의 명단을 발표했으며, 이 명단에는 강기갑 민노당 대표, 권영길 의원, 노회찬 진보신당 대표 등 현직 국회의원과 정치인이 포함돼 논란이 일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