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가인권위원장 “北인권 개선 더 적극적 수행해 나갈 것”

지난 7월 국가인권위원장에 취임해 ‘북한 인권’과 ‘국가보안법’ 등 주요사안에 오락가락하는 양태로 좌우로부터 뭇매를 맞고 있는 현병철 신임 위원장은 26일 “인권위는 앞으로 북한 인권 개선 및 정책 연구를 더욱 적극적으로 수행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현 위원장은 이날 ‘북한인권기록보존소의 설립과 합리적 운영방안 모색을 위한 대토론회’에 참석, 축사를 통해 “과거 국가인권위는 재외 탈북자, 납북자, 이산가족 등 실태조사 정책연구를 수행하는 등 다양한 활동을 지속적으로 한 바 있다”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북한주민들의 인권 문제는 과거 식량과 경제난이 발생해 대량 탈북자들이 발생하면서 국제사회의 문제로 이어오고 있다”며 “김문수 경기도지사가 2005년 북한 인권법을 국회에 처음 발의하면서 북한인권이 국내에서도 중요한 사회적 이슈가 되고 있다”고 강조했다.

이어 “북한 인권법에 의해 국가인권위가 북한인권기록보존소를 맡게 된다면 (북한 인권 유린 사태를) 효율적으로 조사하고 보존하기 위해 최선을 다할 것”이라며 “(이 토론자리가) 북한인권기록보존소 설립과 합리적 운영방안 모색에서 상호 생산적인 부분을 보다 면밀히 논의해 잘 정리하는 계기가 되길 바란다”고 당부했다.

한나라당 홍사덕 의원은 “북한인권기록보존소를 통해 북한 주민들의 인권 유린 사태를 기록해 두는 사실이 알려진다면 북한 주민들의 인권도 보호될 것”이라며 “이는 상징적인 의미이자 북한에서 지금까지 탄압받고 있는 북한 주민들을 진정으로 돕는 일”이라고 말했다.

홍 의원은 이어 “북한 인권 문제를 해결하는 데 열심히 일을 해줄 사람들이 많이 있다”며 “국회에서 도울 일이 있다면 적극적으로 도울 것”이라고 밝혔다.

소셜공유
이상용 기자
sylee@uni-media.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