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가인권위원장에 안경환 서울대 교수 내정

노무현(盧武鉉) 대통령은 30일 공석 중인 국가인권위원회 위원장에 안경환(安京煥.58) 서울대 법학과 교수를 내정했다고 윤태영(尹太瀛) 청와대 대변인이 밝혔다.

안 내정자는 부산고와 서울대 법학과를 졸업했으며, 서울대 법대 학장과 한국헌법학회장 등을 역임한 헌법 및 영미법 전문가로 참여연대 운영위원장과 아름다운 재단 이사 등으로 시민단체에서 활동하고 한국과 미국의 대학에서 인권문제를 강의하는 등 전문성을 갖춘 것으로 평가받고 있다.

윤 대변인은 “안 내정자는 특유의 친화력과 시민사회 및 법조계의 두터운 신망을 바탕으로 조직을 안정시키면서 국가인권정책 기본계획 수립, 사회적 약자와 소수자 인권보호 강화 등 당면 현안을 원만히 추진하는데 역량을 발휘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