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가안보총괄점검회의 의장에 이상우씨 내정

이명박 대통령은 9일 신설되는 대통령 직속 국가안보총괄점검회의 의장으로 이상우 국방선진화추진위원장을 내정했다.


또 새로 만들어지는 대통령 안보특별보좌관에 이희원 전 한미연합사 부사령관(예비역 대장)이 내정됐다.


이 의장(72)은 함경남도 함흥 출신으로, 서울대 법대를 졸업했으며 미국 하와이대에서 정치학 박사학위를 받고 서강대 교수, 국제정치학회 회장, 한림대 총장 등을 역임했다.


이 의장은 역대 정부에서 국가 안보 관련 자문 역할을 오랫동안 해왔고 안보 문제를 현실 정책으로 구현하는데 높은 평가를 받아온 인사다.


이 특보(62)는 경북 상주 출신으로 육군사관학교(27기)를 졸업하고 51사단장과 수도군단장, 항공작전사령관 등을 거쳤다. 이 특보는 다양한 야전과 한미연합 전력 운용 경험이 풍부해 군 내외에서 특보직 적임자라는 평가가 나오고 있는 상태였다.   


이 대통령은 또 국가안보총괄점검회의 위원으로 김동성 중앙대 교수, 김성한 고려대 교수, 김인식 전 해병대 사령관, 김종태 전 기무사령관, 박상묵 전 공군교육사령관, 박세환 향군회장, 박정성 전 해군2함대사령관, 배창식 전 공군작전사령관, 안광찬 전 국가비상기획위원장, 윤 연 전 해군작전사령관, 이성출 이희원 전 한미연합사령부 부사령관, 현홍주 전 주미대사, 홍두승 서울대 교수를 내정했다.


위원은 총 15명으로, 민간 출신 5명과 군 출신 10명으로 구성됐다.


이 대통령은 지난 4일 전군 주요지휘관회의를 주재하면서 안보특보 신설 방침을 천명하고 “강한 안보를 위해 국가 안보태세를 총체적으로 점검하고 대비책을 마련할 대통령 직속 국가안보총괄점검기구를 한시적으로 즉각 구성할 것”이라고 말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