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가비상사태 돌입 선포···안보내각 구성해야”

▲ 한나라당 나경원 대변인 ⓒ연합뉴스

북한이 9일 핵실험 실시를 공식 발표하자 정치권이 “있을 수 없는 일이 발생했으며, 모든 책임은 북한 당국에 있다”고 경고하고 나섰다.

핵실험 소식이 전해지자 이날 오후 각 당은 즉각 대변인을 통해 규탄 성명을 발표하고 하고 각 당 차원의 비상대책회의를 소집해 대책을 논의하고 있다.

열린우리당 우상호 대변인은 “무모한 행동에 따른 책임은 전적으로 북한이 져야 한다”고 비판하며 “일단 사실관계 확인에 총력을 기울여야 하지만, 만약 사실로 밝혀진다면 있을 수 없는 일이 발생한 것”이라고 말했다.

한나라당 나경원 대변인은 브리핑을 통해 “세계의 평화를 위협하는 도발적 행동이자 한반도 전쟁에 버금가는 위협적 행동”이라며 “국제사회의 거듭된 경고를 무시하고 핵실험을 강행한 북한 정권을 민족과 역사의 이름으로 규탄한다”고 말했다.

나 대변인은 이어 “이제 국가적 위기상황을 맞았다. 정부는 여야 영수회담을 통해 모든 정보를 공개하고 국민의 총력을 모아 대책을 마련해야 한다”면서 “정부는 비상사태 돌입을 공식 선언하고 즉각 안보내각을 구성하라”고 촉구했다.

민주노동당 박용진 대변인도 “여러 우려에도 북한이 핵 실험을 강행한 것은 유감스럽다”면서도 “그러나 군사적 행동을 유발 또는 유도하기 위한 어떠한 조치에도 단호히 반대한다”고 밝혔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