교황, 한반도 평화 메시지…”죄 지은 형제 용서하라”

프란치스코 교황이 18일 서울 명동성당에서 집전한 평화와 화해를 위한 미사에서 “도움이 필요한 이들에게 인도주의적 원조를 제공함에 있어 관대함이 지속될 수 있도록, 그리고 모든 한국인이 같은 형제자매이고 한 가정의 구성원들이며 하나의 민족이라는 사실에 대한 인식이 더욱 더 널리 확산될 수 있도록 함께 기도하자”고 말했다.


프란치스코 교황은 이날 미사 강론을 통해 “주님은 ‘형제가 죄를 지으면 일곱 번이나 용서해줘야 하냐’고 베드로가 묻자, 일곱 번이 아니라 일흔일곱 번까지라도 용서해야 한다고 말씀하셨다”면서 “이 말씀은 화해와 평화에 관한 예수님 메시지의 깊은 핵심을 드러낸다”고 말했다.


그는 이어 “죄 지은 형제들을 아무런 남김없이 용서하라”며 “만일 우리에게 잘못한 사람들을 용서할 준비가 되어 있지 않다면 우리가 어떻게 평화와 화해를 위하여 정직한 기도를 바칠 수 있겠느냐”고 물었다.


이는 세계 유일의 분단국가인 북한과 한국이 서로 간 무력충돌과 반목을 중단하고 진심어린 대화를 통해 평화와 화해를 위한 노력에 나설 것을 강력히 주문한 것으로 풀이된다.


프란치스코 교황은 “예수님께서는 용서야말로 화해로 이르게 하는 문임을 믿으라고 우리에게 요청하신다”면서 “우리의 형제들을 아무런 남김없이 용서하라는 명령을 통해 예수님께서는 전적으로 근원적인 무언가를 하도록 우리에게 요구하시고, 그것을 실행하기 위해 필요한 은총도 우리에게 주신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바로 이것이 제가 한국 방문을 마치며 여러분에게 남기는 메시지”라며 “그리스도 십자가의 힘을 믿고 그 화해시키는 은총을 여러분의 마음에 기쁘게 받아들이고, 그 은총을 다른 이들과 함께 나누라”고 강조했다.


그는 “이제 대화하고, 만나고, 차이점들을 넘어서기 위한 새로운 기회들이 샘솟듯 생겨나도록 우리 모두 기도하자”면서 “재난과 분열로 흩어졌던 백성을 일치와 번영 속에 다시 모아들이시겠다는 것이 하느님의 약속”이라고 전했다.


그는 또 “이 미사에서 우리는 당연히 하느님의 이러한 약속을 한민족이 체험한 역사적 맥락에서 알아듣게 된다”면서 “그것은 바로 지난 60년 이상 지속되어 온 분열과 갈등의 체험”이라고 말했다.


그는 “저의 방문은 이 미사 집전을 통해 마지막 정점에 이르게 된다”면서 “우리는 이 미사에서 하느님께 평화와 화해의 은총을 간구한다. 이러한 기도는 한반도 안에서 하나의 특별한 공명(共鳴)을 불러일으키게 된다”며 미사 목적을 분명히 했다.


한편 이날 미사에는 박근혜 대통령과 윤병세 외교부 장관, 류길재 통일부 장관 등이 참석했고, 정진석·염수경 추기경, 일본군 위안부 피해 할머니, 쌍용자동차 해고노동자, 제주 강정마을 주민, 탈북자와 실향민 등 1000여 명이 참석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