교황 “한반도에서 화해가 진전되길”

교황 베네딕토 16세가 지난 25일 성탄절을 맞이하여 65개국 언어로 발표한 교황교서에서 “한반도에서 화해(reconciliation)가 진전되길 기도 한다”고 말했다.


이는 최근 천안함 사태에 이어 연평도 포격 사태 등 일련의 사건으로 고조된 한반도의 군사적 긴장감에 대해 우려를 표명한 것으로 보인다. 


베네딕토 16세는 지난 2007년 9월 제2차 남북 정상회담을 앞둔 시점에 “남북대화의 발전을 위해 기도하자”고 말한 바 있다.


한편 베니딕토 16세는 중국의 가톨릭 교회 탄압에 대한 우회적인 비판 발언도 내놓았다.


그는 “중국 본토에 있는 가톨릭 교인의 믿음과 인내 용기의 정신을 굳세게 해달라”면서 “종교와 양심의 자유가 제한받는 것 때문에 좌절하지 말라”고 중국의 교인들에게 메시지를 전했다.


또한 “이스라엘과 팔레스타인 사람이 정의롭고 평화로운 공존을 추구하도록 해 달라”고 기도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