교총, 전국 초중고서 ‘탈북자 강제북송 특별수업’ 전개

한국교육단체총연합회(교총·회장 안양옥)가 중국의 탈북자 강제북송 문제와 관련해 전국 초·중·고등학교에서 ‘탈북동포, 강제북송 특별수업’을 전개한다고 21일 밝혔다.


교총은 이달 23일부터 4월 13일까지 3주간을 ‘특별교육주간’으로 정하고, 초등학교용과 중등학생용으로 구분한 특별수업 교수·학습과정안 및 수업자료를 제작해 교총 홈페이지(www.kfta.or.kr)에 올려 학교현장에서 활용토록 했다.


안양옥 회장은 “지난 5일 주한 중국대사관에 ‘탈북동포 북송 반대 서한’을 전달하면서 전국 초·중·고 학교를 대상으로 특별수업을 전개하겠다고 약속했다”며 “이번 특별수업을 통해 자라나는 학생들에게 탈북동포의 인권과 세계 유일의 분단국가인 우리나라 현실을 일깨워주는 계기가 된다는 될 것”이라고 기대했다.


교총은 전국 학교 및 16개 시·도교육청에 이번 특별수업 실시를 요청하는 공문을 보내고 교총 회원들에 협조 이메일을 발송할 예정이다. 또 특별수업 확산을 위해 23일(인천계수중학교)과 28일(서울명덕초등학교) 공개특별수업을 진행한다.


특별수업(계기 교육)은 학교 교육과정에 제시되지 않은 특정 주제에 대해 이뤄지는 교육이다. 각 학교는 학년 및 전체 교사 협의회를 통해 교수·학습과정안을 작성한 후 학교장의 승인을 거쳐 실시한다.


교총은 “이번 특별수업은 전국 초·중·고에서 윤리(도덕), 사회과 교육과정에서 다루고 있는 탈북자 인권문제, 통일문제의 틀 속에서 이뤄지게 된다”고 밝혔다.


김동석 교총 대변인은 데일리NK와 통화에서 “개별적으로 지도안을 만들기 어려워 전문가들의 의견을 받아 지도안을 만들었다”면서 “선생님들의 호응이 좋고 관심이 높아 교총 회원 이외에도 많은 선생님들이 참여할 것”이라고 기대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