교수들 올해 사자성어로 폭발직전 ‘밀운불우’

<사진=조선일보>

2006년 한국사회를 정리하는 사자성어러 ‘하늘에 구름만 빽빽하고 비가 되어 내리지 못하는 상태’를 뜻하는 ‘밀운불우’(密雲不雨)가 선정됐다.

교수신문은 지난 5일부터 11일까지 교수신문 필진과 주요 일간지 칼럼니스트로 활동하는 교수 2백8명에게 설문조사를 실시한 결과 응답자 중 48.6%가 한국의 정치‧경제‧사회를 풀이할 수 있는 사자성어로 ‘밀운불우’를 꼽았다고 18일 보도했다.

선정 이유로는 북한의 핵실험과 함께 풀리지 않는 한국의 정치와 경제, 동북아 정세가 반영됐다.

‘밀운불우’는 주역(周易) 소축괘(小畜卦)의 괘사(卦辭)에 나오는 말로, 여건은 조성되었으나 일이 성사되지 않아 답답함과 불만이 폭발할 것 같은 상황을 나타낸다.

이 외에 22.1%가 ‘어설픈 개혁으로 오히려 나라가 흔들렸음’을 뜻하는 ‘교각살우’(矯角殺牛)를 꼽았고, 이어 11.1%는 ‘한국사회의 모순이 해결될 전망이 보이질 않는 것’을 빗댄 ‘만사휴의’(萬事休矣), 9.1%는 ‘개혁하는 데 있어서 미흡한 전략과 전술로 강고한 기득권층과 맞서려는 행태’를 묘사한 ‘당랑거칠’(螳螂拒轍) 순이었다.

이와 함께 ‘2006년 한국사회에서 안타까운 일’로는 23.1%가 ‘북한 핵실험’을 선정했다. 이어 18.3%가 ‘부동산 정책실패’, 7.7%는 ‘황우석 전 교수의 논문조작 사건’, 6.75%가 ‘노무현 대통령의 정치적 리더십 위기’, 5.3%는 ‘한미 FTA 졸속 추진’을 안타까운 일로 기억했다.

이에 대해 고명철 광운대 교수는 “북핵실험은 남한 사회의 반북주의를 더욱 조장시켜 분단체제를 극복하려는 진보적 노력들의 가치를 폄하시키는 빌미를 제공했다”고 지적했다. 또 정성일 광주여대 교수는 “핵실험이 일본의 군비증강과 우경화가 더욱 가속화되는 상황을 초래해 한반도를 둘러싼 국제 정세가 더욱 혼미하게 됐다”고 밝혔다.

고인석 이화여대 교수는 또 이러한 상황에 대해 “노아의 홍수나 홍수 끝의 참담한 땅에 뜨는 무지개는 결코 바라지 않지만, 이제는 저 구름이 과연 비를 내릴 힘은 있는 구름인지 조금씩 의심스럽다”며 탈출구를 찾을 수 없는 한국사회의 모습을 그렸다고 신문은 보도했다.

한편 교수신문은 지난 2003년엔 ‘우왕좌왕’(右往左往), 2004년 ‘당동벌이’(黨同伐異), 2005년 ‘상화하택’(上火下澤)으로 방향을 잃은 채 갈등을 반복하는 한국사회를 지적해왔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