교도 “북한, 함경남도 연안서 미사일 발사”

북한이 25일 동해를 향해 단거리 미사일을 발사한 지점은 함경남도 연안으로 보이며 미사일 사정은 100-200㎞로 보인다고 교도(共同)통신이 미국과 일본 관계자들의 발언을 인용해 보도했다.

통신은 이런 정보가 미군의 군사위성이 촬영한 화면에 근거를 둔 것으로 보인다면서 이번 미사일 발사가 통상 훈련의 일환일 가능성이 높다고 전했다.

그러면서도 통신은 북한의 미사일 발사가 일본을 견제하려는 정치적 의도가 있는 것으로 일본 정부는 분석하고 있다고 전했다.

교도통신은 이어 소형 미사일을 탑재했던 이동식 차량과 발사 지휘.통신용 기자재와 인원이 함경남도 연안에 집결했다가 발사후 철수했다고 전했다.

미사일 종류는 지대함 미사일인 ’실크웜’ 개량형이던가 단거리탄도미사일 ’스커드’ 보다 소형 미사일인 것으로 보인다고 교도통신은 보도했다.

일본 정부 관계자는 이번 미사일 발사가 “일본의 안보에는 위협이 되지 않는다”고 분석했지만 방위성은 전파 정보 수집 등의 확인 작업을 계속하고 있다.

북한은 지난해 7월엔 대포동 2호 등의 미사일 7발을 발사한 바 있다. 단거리미사일은 2005년 5월에 북한 동부에서 발사한 것이 확인된 바 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