교도통신 “부시, 요코다 메구미 모친 만날 듯”

조지 부시 미국 대통령이 일본인 납치피해자 요코다 메구미(실종당시 13세)의 어머니 사키에(早紀江. 70)씨를 만날 것으로 보인다고 교도(共同)통신이 27일 미국 정부 관계자의 말을 인용, 보도했다.

이 관계자에 따르면 부시 대통령은 28일 오전(이하 현지시간) 백악관에서 사키에씨와 만나는 방향으로 일정을 조정중이다.

사키에씨는 27일 열리는 미 하원 국제관계위원회 합동청문회에서 증언하기 위해 미국을 방문중이다.

그는 26일 오후 잭 크라우치 미국 백악관 국가안보 부보좌관 등과 1시간여에 걸쳐 만났으며 오전에는 국방부를 방문해 관계자들에게 납치문제 해결에 미국의 협력을 요청했다.

사키에씨에 따르면 크라우치 부보좌관은 면담에서 “북한과는 핵문제를 해결해야 하지만 납치문제도 잊지 않고 대처하겠다”고 말했다.도쿄=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