교과부, 탈북청소년 ‘맞춤형 교육’ 지원

국내 입국한 탈북 청소년 상당수가 학업을 중도에 포기하고 있는 것과 관련, 안병만 교육과학기술부 장관은 16일 탈북 청소년 교육시설인 서울 여명학교를 찾아 “정부가 탈북 청소년들을 위해 맞춤형 교육 대책을 마련하겠다”고 밝혔다.

안 장관은 이날 탈북 청소년들과 면담하는 자리에서 “나라가 할 일을 민간이 대신 하는데도 정부가 지원을 못해왔다는 게 안타깝다”면서 “종합적인 지원 대책을 마련하는 등 앞으로는 직접 챙기겠다”고 말했다.

이 자리에서 탈북 청소년들은 한국 사회에 대한 이질감과 적응에 대한 두려움을 안 장관에게 토로했다. 그들은 여명학교가 미인가 시설이어서 교육과정을 마치더라도 학력 인정을 받을 수 없어 다시 검정고시를 치러야 하는 어려움이 있다고 호소했다.

여명 관계자들은 탈북 청소년 관련 대안학교가 모두 미인가 시설이다 보니 정부 지원을 받지 못하고 교회 등 종교단체 후원에만 의존하고 있어 운영에 많은 어려움이 따른다고 안 장관에게 건의했다.

이에 따라 교과부는 앞으로 탈북 청소년에 대한 종합적인 대책을 마련에 나설 것으로 보인다. 우선 하나원의 초기 적응 교육을 위해 표준 교육 과정이 개발되고, 교사나 대학생이 1대 1로 탈북 학생들을 멘토링하고 교과 보충수업이나 문화체험 등 다양한 방과 후 프로그램이 만들어질 예정이다.

또한 탈북 청소년들의 마이스터고(전문계 특성화 고교)나 전문계고, 기숙형 공립고 등의 편입학도 지원하고 부모 등 후원자가 없는 학생에게는 기숙사비나 급식비 등을 지원하기로 했다.

교과부는 아울러 북한 출신 전문인력을 발굴해 인재풀을 구축한 뒤 방과 후 학교 강사나 인턴 교사 등으로 적극 채용할 계획이다.

한편, 탈북 청소년을 교육하는 대안 학교의 설립 기준도 완화돼 자기 땅이나 건물이 없더라도 지방자치단체 등에서 장기 임대할 수 있다면 인가를 내주는 방안이 추진될 예정이다.

소셜공유
sylee@uni-media.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