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주시의회, 탈북자 지원 조례 제정 추진

광주지역에 거주하는 탈북자(북한이탈주민)의 성공적 정착 등을 위한 지원 조례가 제정된다.

광주시의회는 28일 “탈북자 정착지원에 관한 조례안을 의원입법으로 상정했다”고 밝혔다.

조례안은 탈북자의 조기 정착과 지원에 필요한 사항을 심의하기 위한 지원협의회 설치 규정 등을 담고 있다.

일선 지방의회가 새터민 지원을 위해 조례 제정에 나선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조례안은 새터민 지원을 위해 단체장에게 시책 강구 책무를 부여하고 있으며 북한 관련 전문가와 공무원 등 15명 이내 규모의 지원협의회를 설치하도록 했다.

협의회는 탈북자의 종합관리계획 수립과 지원사업, 직업교육, 취업알선 지원 등을 심의. 의결하도록 했다.

송재선 의원은 “조례가 제정되면 새터민에 대한 체계적 지원 등이 가능해 이들의 조기정착에 큰 도움이 될 것”이라며 “다음달 2일부터 12일 일정으로 열리는 회기내에 처리할 것”이라고 말했다.

광주지역에는 탈북자 196명이 거주하고 있으며 4분1 가량만이 취업을 하는 등 어려운 여건에서 생활하고 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