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복 70주년 북녘에 두고 온 가족 추억해 봐요”

사단법인 대한기자협회 통일맘 기자단(단장 김정아)이 14일 오후 7시 부산하단교회에서 광복 70주년 기념 ‘통일맘과 실향민의 만남의 광장’을 개최한다.

탈북자들로 구성된 통일맘 기자단은 부산지역 이북오도 실향민들과 만나 실향의 아픔을 치유하고 통일 한반도를 그려본다는 취지로 꾸려졌다.

통일맘 기자단과 실향민들의 ‘100명 통일 아리랑 대합창’으로 시작되는 이날 행사에는 탈북 방송인 김정아 씨, 탈북 가수 백미경 씨, 탈북 요리 전문가 윤선희 씨, 탈북 청년 주찬양, 김미소, 김태희 씨 등이 참석해 자리를 빛낼 예정이다.

행사를 기획한 통일맘 기자단 김정아 단장은 “고향을 향한 애수와 부모님을 만나고 싶은 간절함을 담아 실향민 어르신들과의 만남을 기획하게 됐다”면서 “같은 고향을 둔 실향민 어르신들과 함께 북한 음식과 북한 노래로 고향을 추억하는 자리를 만들 것”이라고 밝혔다.

한편 이날 행사 준비에는 자유와 인권을 위한 탈북민연대, 통일희망봉사단, 선희식품, 거산기업, 신화로직스, 서산통일지원회가 협력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