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복 60주년 北 인권 개선 촉구 선언

학계ㆍ정계ㆍ시민사회계 인사 213명은 9일 서울 중구 세실레스토랑에서 ‘광복 60주년 북한인권 선언’을 발표하고 열악한 북한 인권 현실을 개선하는 데 정부가 힘을 쏟으라고 촉구했다.

이들은 선언문에서 “김정일은 영구독재를 위해 주민의 눈과 귀와 입을 틀어막고 사지를 결박하고 굶어죽지 않을 권리마저 박탈했다”며 “무기력과 체념의 굴레를 벗어 던지고 북녘 형제 자매들의 인간 조건을 개선하기 위한 정의의 횃불을 밝히려 한다”고 취지를 설명했다.

이들은 “북한 인권 참상에 침묵하는 것은 양심과 도덕성을 포기하는 정신적 자살행위이다. 북한 인권에 대한 사회 일각의 무관심과 외면을 심각하게 우려한다”며 ▲김정일은 북한주민과 탈북자들에 대한 공포정치와 가혹행위를 중단하고 ▲우리 정부는 북한인권에 관심을 쏟으라고 촉구했다.

이들은 또 모든 국민은 고통받는 북한 주민을 구하려는 행동에 동참하고 각 정파는 여야 보수-진보 구분없이 북한 인권법 제정 등 대북 인권 논의를 착수하라고 주문했다.

바른사회를위한시민회의와 북한민주화네트워크, 자유주의연대가 공동 제안한 이 선언에는 서울대 박효종 교수와 황장엽 북한민주화동맹위원장, 소설가 복거일, 신지호 자유주의 연대 대표, 강영훈 전 국무총리 등 213명이 동참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