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복절행사 보수·진보 충돌우려 ‘비상’

광복 60주년을 맞아 보수와 진보단체 사이에 충돌이 빚어질 우려로 비상이 걸렸다.

광복절 기념행사가 대대적으로 거행되는 15일 정부가 주최하는 행사 외에도 보수와 진보단체가 광복 60주년을 기념하기 위해 서울역 광장과 광화문 주변에서 별도 행사를 개최할 예정이어서 자칫 충돌이 발생, 불상사가 생길 수도 있기 때문이다.

이에 따라 오영교 행정자치부 장관은 12일 이기묵 서울경찰청장에게 8.15 기념행사와 관련, 보수와 진보단체의 행사에 따른 충돌이나 불상사를 방지하고 양측행사가 합법적인 범위에서 평온하게 마무리될 수 있도록 만전을 기해줄 것을 당부하고 경계경비 강화를 지시했다.

오 장관은 또 15일 숭례문과 서울광장에서 동시에 개최될 예정인 ’경축음악회’와 서울시립교향악단의 ’광복 60주년 기념 음악회’ 주변의 교통통제에 유연하게 대처하고 국민대화합이라는 이번 축제의 의미가 최대한 지켜질 수 있도록 모든 행사의 평온하고 원만한 진행에 최선을 다해달라고 당부했다.

진보단체는 14일 상암 월드컵 축구경기장에서 8.15 남북통일 축구경기를 시작으로 서울 곳곳에서 통일대행진, 축하공연, 체육·오락경기를 하는 등 ’자유평화통일을 위한 8.15 민족대축전’을 개최한다.

민족대축전에는 남측 대표단 400명과 북측 200명, 해외 동포 150명 등 모두 750명이 참석할 예정이다.

보수단체들도 두 파로 나뉘어 15일 별개의 집회를 갖는다.

’국민행동본부’는 이날 낮 12시 서울역 광장에서 광복절 기념집회를 열고, ’반핵반김국민협의회’ 소속 단체들은 오후 3시 서울 광화문 일대에서 ’북핵폐기·북한해방을 위한 국민대회’를 개최할 계획이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