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복절·추석 2차 남북정상회담 개최 제의해야”

북한의 미사일 발사와 6자회담 미복귀로 인한 한반도 위기상황 탈출을 위해 광복절이나 추석에 제2차 남북정상회담을 개최해야 한다는 주장이 제기됐다.

이장희 외국어대학교 부총장은 8일 프레스센터에서 열린 ’대북정책 무엇이 문제인가’ 주제의 한국기자협회 주최 기자포럼에 참석, “우리 정부는 현 한반도 전쟁 위기국면 타파를 위해 전격적으로 제2차 정상회담 개최를 제의해야 한다”며 “시기는 광복절이나 추석에 개성에서 하는 것이 적합하다”고 말했다.

그는 “국회는 정부와 긴밀한 협조하에 북한 최고인민회의에 공식서한을 보내 현 상황에 대한 의회 간 긴밀한 정보공유와 협력방안을 모색해야 한다”며 “향후 남북한 국회교류 활성화에도 좋은 계기로 연결될 수 있을 것”이라고 지적했다.

이 부총장은 “북한의 미사일 발사 이후 정부의 정경분리정책이 흔들리는 등 대북정책의 근본적 바탕이 흔들리는 것 같다”며 ▲대북송금특검 수용 ▲한미정상회담의 조기 개최를 통한 미국 일변도 정책 추진 ▲2004년 7월 탈북자 대규모 입국 ▲제19차 장관급회담에서 식량지원 등 인도적 문제를 정치적 무기화 한 것 등을 참여정부 대북정책 추진의 4대 실수로 꼽았다.

그는 이어 “시민단체가 적극 나서서 국경을 초월해 국제적 평화관련 시민단체와 연대해 한반도 평화정착을 위해 국제사회가 적극 동참해주도록 촉구하는 국제여론을 조성해야 한다”며 “필요하면 미국과 일본의 시민사회 속에 직접 뛰어들어 공동보조를 하는 평화네트워크를 만들어야 한다”고 덧붙였다.

이날 포럼에 토론자로 참석한 이철기 동국대 국제관계학과 교수는 “미국과의 대화를 염두에 둔 것 같지만 북한의 미사일 발사는 좋지 않은 수였다”며 “2000년 남북정상회담 이후 한반도에서 남북한이 주도권을 행사할 수 있었지만 미사일 발사로 미국에 주도권을 넘겨주게 됐다”고 강조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