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관광객들, 北 김정은 사진.구호 없어”

김정일 북한 국방위원장의 3남 김정은이 노동당 대표자회를 통해 사실상 후계자로 공식화됐지만, 아직 공공장소에 그의 사진이나 그를 찬양하는 구호는 없다고 최근 북한을 방문한 관광객들이 2일 전했다.


다만, 북한 주민들은 지난달 30일 북한 노동당 기관지 노동신문 1면에 게재된 제3차 당대표자회 기념사진에 등장한 김정은과 노동당 주요 지도자들의 사진을 유심히 관찰했다고 지난 한 주간 방북했던 관광객들은 설명했다.


또 이들은 북한 국영 TV가 김정은을 당 중앙군사위원회 부위원장으로 선출한 당대표자회를 조명하는 프로그램을 지속적으로 방영하고 있다고 말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