곽승준 “中, 이전처럼 북한 지원 못할 것”

곽승준 대통령 직속 미래기획위원회 위원장은 26일 중국의 북한 핵개발에 대한 부담과 ‘3대 세습’에 대한 부정적 여론 등에 언급, “중국이 과거 우방이었다는 이유로 북한을 지원해왔지만, 지금처럼 계속 지원하지는 못할 것”이라고 말했다.


곽 위원장은 이날 오후(현지시각) 스위스 다보스에서 열린 제41차 세계경제포럼(WEF)의 동아시아 정치·경제 상황을 주제로 한 토론에서 “할아버지에서 아버지로, 다시 손자에게로 이어지는 3대 세습에 대해 중국인들도 ‘리얼리티 쇼’라고 생각하고 있으며, 중국 내 젊은 세대는 북한에 별로 관심이 없다”고 말했다.


그는 더불어 중국 역시 북한의 핵 개발을 부담스럽게 여기고 있고, 통신수단의 발전 등 여러 환경의 변화로 인해 북한 주민들도 과거와는 달라졌다는 점도 중국이 북한을 이전만큼 지원하지 못할 것이라고 부연했다.


따라서 곽 위원장은 ‘중·북 대(對) 한·미·일’ 식의 편가르기는 동아시아 발전에 오히려 부정적일 것이라고 주장했다.


그는 “중국-북한을 한 편으로 하고, 한국과 미국, 일본을 다른 한 편으로 하는 대립구도를 만드는 것은 바람직하지 못하다”면서 “중국의 성장은 한국을 비롯한 아시아에 굉장히 큰 도움이 된다”고 강조했다.


이어 “우선 중국이 그런 식의 편가르기를 원치 않는다”며 한국과 북한, 중국, 미국, 일본 등 5개국의 관계를 낙관한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그는 “중국이 최근 ‘조화로운 중국’을 추구하며 해안과 내륙의 경제 격차를 극복하는 데 주력하고 있는데 농촌에 대한 투자를 늘리면 경제성장률이 8%까지 떨어질 수 있다”며 “임금도 최근 몇 년간 20%씩 증가하고 있다”면서 중국의 안정적 성장세가 지속되는 것이 동아시아 전체에 매우 중요하다고 말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