과기정위 북핵실험 탐지능력 질타

국회 과학기술정보통신위의 27일 한국원자력안전기술원 국정감사에서는 북한 핵실험 이후 방사성 물질 탐지 능력이 집중 포화를 받았다.

여야 의원들은 기술원이 핵실험 이후 방출되는 방사성 물질 ‘제논’을 탐지할 기술도 확보하지 않아 사실상 북핵에 대한 아무런 대책도 세우지 않았다고 질타하며, 스웨덴 기술팀을 들여와 뒤늦게 검출 사실만을 확인하고 정확한 자료 조차 발표하고 있지 않는 이유를 추궁했다.

한나라당 서상기(徐相箕) 의원은 “과기부가 북핵실험 이후 무려 16일이나 지난 25일 방사성 물질 ‘제논’을 검출했다고 밝히면서 북한 핵실험 사실을 공식화했다”면서 “제논은 핵실험을 한 지 2-3일이 지나면 측정이 불가능할 정도로 붕괴되는데, 도대체 언제, 어디서, 얼마나 검출됐다는 것인지 국민들은 궁금해 하고 있다”고 말했다.

서 의원은 또 “16일이나 지나서야 알 수 있는 사실을, 과기부는 핵실험 후 불과 5시간 만에 기술원의 환경방사능 측정치를 갖고 마치 북한 핵실험시 방사능이 유출되지 않은 것 처럼 발표했다”면서 “국민을 안심시키기 위해 거짓말을 한 것이다. 과기부와 기술원의 합작 사기극”이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같은 당 허태열(許泰烈) 의원 역시 “과기부는 북한 핵실험 결과가 2-3일 이내 발표된다느니 안 된다느니 허둥지둥 대더니, 25일에야 방사능 측정결과만 발표하고 구체적 내용은 비밀에 부치고 있다”면서 “이런 상황에서 원자력 안전과 관련된 어떠한 위원회 조차 소집하지 않았다는 것은 분명히 문제가 있다”고 주장했다.

열린우리당 이석현(李錫玄) 의원은 “그간 북한 핵실험이 예상되는 상황이었는데, 기술원이 문제의식을 가지고 있었으면 탐지장비를 들여와야 한다고 건의했어야 하는 것 아니냐”면서 “기술원이 책임감이 없는 것 아니냐”고 질타했다.

같은 당 변재일(卞在一) 의원도 “이 문제에 대해서는 전반적인 진행상황에 대해 야당 의원은 물론이고 여당 입장에서도 이해가 안 된다”면서 “스웨덴 민간측정장비는 외교부를 통해 들어왔다고 하는데 과기부는 국가간 협약이라 측정 자료를 공개할 수 없다고 하고, 국민에게 의문만 주는 게 사실”이라고 지적했다.

무소속 박성범(朴成範) 의원은 “외부기관이 방사선 검출기를 가져와서 검사하고, 그 결과를 가져갔다는 것은 거짓말”이라며 “우리 나라에 그런 기계를 국산화해 배치해 놨다면, 왜 외국기관이 이를 가져와 검사를 하겠느냐. 더 이상 국회와 국민을 우습게 생각하는 태도를 버리라”고 비판했다.

이에 대해 신원기(辛元基) 한국원자력안전기술원 원장은 “측정 결과는 국가간 협약이라 공개할 수 없다”면서 “북한 2차 핵실험에 대비해 탐지 강화 방안을 여러 가지로 준비하고 있다”고 답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