과기정위, 北핵실험장소 수정 추궁

19일 국회 과학기술정보통신위원회의 기상청 국정감사에서 의원들은 북한 핵실험 장소 수정과 관련, 기상청과 지질자원연구원 간의 업무협조 미흡을 집중 추궁했다.

한나라당 김태환 의원은 “지질자원연구원이 9일 오전 발표한 핵실험 장소가 잘못됐다는 사실을 당일 오후부터 인지했음에도 기상청의 예측 지점을 무시한 것은 최초 발표가 착오였다는 사실에 대한 비난이 두려워서 그런 게 아니냐”고 따졌다.

국민중심당 류근찬 의원은 “핵실험 당시 지질발생 사실을 상급기관인 과기부에조차 알리지 않고 지질자원연구원에만 통보한 이유를 납득할 수 없다”며 “자연지진이건, 인공지진이건 할 것 없이 기상청이 대국민 봉사기관이란 생각을 가지고 관측능력에 좀더 강한 자신감과 확신이 있어야 한다”고 지적했다.

한나라당 서상기 의원은 “폭파사고 등 인공지진은 지질자원연구원이, 쓰나미 등 자연지진은 기상청에서 담당해 보고체계가 일원화되지 못했다”며 “평상시에는 업무를 각각 수행하더라도 핵실험 같은 비상시에는 지진관측이 따로 놀아서는 안되고 보고체계도 마찬가지”라고 질타했다.

무소속 박성범 의원도 “기상청은 북한 핵실험 이후 인공지진임을 인지했으나 북한내 지진 및 이상징후에 대해 주무관청이 아니라는 이유로 관계기관 등에 업무보고조차 하지 않았다”고 나무랐다.

이에 대해 기상청은 “인공지진으로 판단되는 경우 지질자원연구원에 정보를 제공한다”며 “앞으로 지질관측망협의회를 개설하고 지질관측 시스템을 더욱 개선하며 북한 접경 지역의 지질계도 교체할 것”이라고 해명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