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과거사청산-반보수 투쟁으로 남한을 쪼개라”

노동신문 2월 5일자는 ‘민주와 인권을 교살한 극악한 파쇼의 무리’ 제하의 개인필명의 글을 싣고, 과거사 청산을 거론, 남한의 민주세력이 한나라당을 매장시키는 범국민적 운동에 이념과 당파, 지역의 차이를 초월하여 총궐기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 요약

지금 남조선에서는 무제한한 독재권력을 휘두르던 옛 시절을 그리워하며 역사를 파쇼암흑의 시대에로 되돌려 세워보려는 극우반동들의 발악이 매우 우심해지고 있다.

과거 파쇼독재세력의 더러운 피를 물려받은 한나라당을 비롯한 남조선의 친미보수세력들이 뻔뻔스럽게 머리를 쳐들고 진보개혁세력들을 공격하며 ‘정권’ 탈취음모를 꾸미고 있다.

현실은 남조선 인민들을 사상과 이념, 당파와 지역의 차이를 초월한 대중적인 ‘과거사 청산’ 투쟁에로 부르고 있다. 남조선에서의 ‘과거사 청산’ 투쟁은 곧 ‘반 한나라투쟁’이다. 남조선의 각계각층 인민들은 한나라당과 그 전신들의 모든 과거죄악의 진상을 전면적으로 까밝히고 그 주모자들과 범죄자들을 역사의 교수대에 매달아야 할 것이다.

◆ 해설

북한 선전매체들이 1월에 이어 2월에도 남한의 과거사 청산을 집요하게 부추기고 있다. 그 창구가 바로 노동신문과 중앙방송, 노동당의 지시를 받는 사회단체의 명의를 빌린 대변인 담화들이다.

사실 북한이 남한의 과거사를 놓고 왈가왈부 할 형편이 못 된다. 북한은 해방 직후 비록 친일파라 해도 필요한 사람들을 이해관계에 따라 기용했다. 북한내 2인자로 군림했던 일제기관 통역관 출신의 김영주(김일성의 친동생)나 일본군 항공대 출신의 이활 등 일제기관 복무자들이 상당수 포함되어 있다.

북한이 소위 프롤레타리아 독재 원칙을 어기면서까지 친일분자를 기용한 것은 그렇다 치고, 수령독재 구축을 위해 숙청한 수많은 정치적 적수들과 오직 김일성, 김정일만을 믿고 따르던 수백만의 주민들을 굶겨 죽인 과거사를 놓고 더욱 할 말이 없다. 남한에 대고 이래라 저래라 하는 것 자체가 어불성설이다.

그럼에도 북한이 남한의 과거청산을 떠드는 진짜 의도는 어디에 있는가,

지금 북한은 크게 보아서 대남적화전략을 수행하기 위한 과정이라고 볼 수 있다. 북한의 대남적화통일 방침은 변하지 않았다. 문제는 어떤 방법을 쓰는가 하는 것이다.

지난 90년대 중반까지 북한은 ‘무력통일론’을 고수해왔다. 그러나 지금은 무력통일보다 ‘우리민족끼리’를 주장하고 있다. 이는 남한내 친북세력의 급성장에 효력을 톡톡히 보고 이 기회에 자유민주주의 뿌리를 아예 뽑아 버리려는 데 있다.

경제적으로 빈곤한 북한이 당장 남한을 ‘수복’할 만한 능력이 없다 하더라도 남한 정치판을 흔들어놓고 정치지형을 둘로 쪼개 놓아야 필요한 지원과 원조를 이끌어낼수 있다.

이와 관련, 북한은 올해 공동사설에서 ‘반보수 대연합 형성’을 대남전략의 기본 방침으로 내세웠다. 2월 3일자 노동신문도 ‘우리민족끼리’와 3대 애국운동(자주통일, 반전평화, 민족대단결)을 촉구했다.

과거 청산은 대남전략을 수행하기 위한 하나의 구실에 불과하다. 북한은 과거청산을 항상 특정정당과 연관시킨다. 과거 정권과 맥락이 같다는 이유를 들어 당의 이미지에 먹칠을 하고 차기 대선과 지방선거에서 패배로 유도시키는 것이 남한내 친북세력들에게 해줄 수 있는 북한의 몫이기도 하다.

한영진 기자(평양출신 2002년 입국)hyj@dailynk.com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