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허한 연구보다 韓문화·사상 투입 방안 밝혀야”

8일 열린 통일연구원 개원 20주년 기념 ‘한반도 통일비전과 국제협력’ 국제학술회의에서 통일연구원은 통일에 도움이 되는 ‘실질적’인 연구가 진행돼야한다는 의견이 제기됐다.


통일연구원의 역할과 발전 방안이라는 주제를 놓고 벌어진 토론에서 문창극 중앙일보 대기자는 통일연구원의 실질적이고 효과적인 통일 방안을 연구해야 한다고 지적하면서 “두만강과 압록강은 북한의 허점이다. 이 두 곳을 통해 한국의 문화와 사상을 투입할 방안을 연구해주길 바란다”고 주문했다.


이어 “통일연구원의 구체적인 업적이 많지만 연구가 허무한 점도 있다”면서 “공허한 연구가 아닌 북한의 내막을 소상히 밝히는 실질적인 연구에 치중해줬으면 좋겠다”고 지적했다.


또한 “우리나라는 북한의 30배 이상의 경제력을 가지고 있다. 앞으로는 50배 이상의 경제력을 가질 것으로 기대 한다”면서 “그 때문에 자연스럽게 북한을 경제적으로 수용할 수 있을 것이라고 생각한다”고 주장했다.


엄종식 통일부 차관은 북한 주민들이 한국을 스스로 선택하게 하는 방안을 마련해야한다고 주장했다.


엄 차관은 “독일의 통일은 독일 정부가 주도한 것이 아니다”라면서 “독일의 통일은 자유를 갈망하는 독일 주민들, 사회적인 합의가 주요한 역할을 했다. 동독 주민들이 서독의 체제를 선택하자 통일은 급속도로 이뤄졌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결국 북한 주민들이 남한의 체제를 선택할 수 있게 하는 것이 중요하다”고 덧붙였다.


또한 이상우 국방선진화추진위원장은 “통일에 이르는 과정 연구에 주력해야 한다”면서 “분단 이후 태어난 국민들은 빠른 통일보다 바른 통일을 바라기 때문에 북한 주민을 설득해 한국의 정치사회문화체제에 들어오는 방안을 마련해야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어 “우리 국민들이 펼쳐나가야 할 통일 정책 전개 로드맵을 그리는 연구도 함께 시작해야 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