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영방송이 김정일 나팔수 되려하는가”

최구식(崔球植) 의원 등 한나라당 소속 국회 문화관광위원 10명은 15일 성명서를 내고 KBS와 MBC가 최근 ’김정일의 비공식 대변인’이라는 김명철 조미평화센터 소장을 출연시킨 데 대해 “김정일의 나팔수냐”고 비판했다.

최 의원 등은 이날 성명서에서 “KBS와 MBC가 김 소장을 비슷한 시간에 경쟁적으로 출연시켜 우리나라와 국제사회에 대해 공갈 협박을 마음껏 하도록 했다”며 “진행자의 소개를 듣고 김정일의 비공식 대변인이란 직함이 있는 줄 알게 된 대다수 국민은 경악을 금치 못했다”고 주장했다.

이들은 “어떻게 대남방송도 아닌 우리 기간방송과 공영방송에서 이런 황당한 주장을 들어야 하는가. 대한민국 대표적 방송사가 ’정권의 나팔수’로도 모자라 ’김정일의 나팔수’까지 되려 하는가”라고 반문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