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안당국, ‘국보법 위반’ 범민련 수사착수

노수희 조국통일범민족연합(범민련) 남측본부 부의장이 5일 판문점을 통해 귀환할 예정인 가운데 공안당국이 범민련에 대한 본격적인 수사에 착수했다.


경찰청 보안국은 “노 부의장의 자택, 범민련 사무실, 범민련 간부 A씨의 자택을 동시 압수수색했으며 이 과정에 범민련 간부 A씨를 오전 7시께 체포했다”고 밝혔다.


경찰에 따르면 노 부의장은 국가보안법상 고무·찬양 및 잠입 탈출 등의 혐의를 받고 있으며 A씨는 국가보안법상 이적단체 가입과 노 부의장의 방북에 관여한 혐의를 받고 있다.


서울중앙지검·국가정보원·경찰청 보안3과로 구성된 합동조사단은 이날 오후 3시 노 부의장이 판문점을 넘어오는 즉시 긴급체포, 경기 파주경찰서로 이송시켜 방북 경위와 행적 등에 대해 조사할 예정이다.

소셜공유